‘엔시티의 나잇나잇’ 쟈니-재현 “컬투처럼 사랑받는 DJ 되고 싶어” (파워FM 기자간담회)

Comments (0) TV Show

그룹 NCT 쟈니, 재현이 라디오 DJ를 맡은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2017 파워 FM 봄개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엔시티의 나잇나잇 (NCT의 night night)’ DJ를 맡은 NCT 재현, 쟈니가 함께 했다.

이날 NCT는 처음 DJ를 맡은 소감에 대해 재현은 “감사한 기회로 라디오 DJ를 맡게 됐다. 이 기회를 살릴 수 있도록 하겠다. 첫날은 끝나고 아무 기억도 안 난다고 했었다. 하루하루 기억이 나고 자연스러워지더라. 더 좋은 DJ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쟈니는 “저희가 DJ 중에 막내다. 파워 FM의 활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라디오 DJ 롤 모델이 있냐는 물음에 재현은 “제가 어릴 때부터 걸투 선배님들의 사연을 들으면서 엄청 웃었다. 그래서 컬투 선배님처럼 오랫동안 케미도 좋고 굉장히 오랫동안 사랑을 받는 DJ가 존경스럽다”고 했다.

쟈니는 “슈퍼주니어 형님들의 라디오 들으면서 재미있어했다”며 롤 모델로 슈퍼주니어를 꼽았다.

‘엔시티의 나잇나잇’은 20대 아이돌 NCT (재현, 쟈니)가 선사하는 10~30대 여성 청취자를 공략하는 프로그램이다. 아이돌과 각종 오빠들을 눈치 보지 않고 좋아할 수 있는 놀이터를 지향한다. 월~일까지 밤 11시~12시 파워 FM을 통해 들을 수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