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종영, 전지현♥이민호 ‘그렇게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Comments (0) Drama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과 이민호가 영원히 기억될 전설 같은 사랑 이야기를 완성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 진혁 연출 /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마지막 회에서는 인간 허준재(이민호)와 인어 심청(전지현) 가슴 아픈 사랑이 결국 해피엔딩을 맞으며 따뜻하게 종영했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푸른 바다의 전설’ 20회는 수도권 기준 18.8%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20회 연속 수목드라마 동 시간대 1위로 시청률까지 해피엔딩을 맞았다.

청은 준재와의 키스 이후 집 안에서 마주한 조남두(이희준), 태오(신원호), 그리고 준재의 엄마인 모유란(나영희)에게 악수를 청했다. 그리고 차시아(신혜선)까지 찾아온 청은, 안진주(문소리 분)와 차동식(이재원) 내외에게도 악수를 청했고, 자신의 마음속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던 서울 친구 유나(신린아)에게까지 악수를 청하며 모두의 기억을 지우며 작별을 고했다.

3년 후, 준재는 진짜 검찰이 되기로 마음먹고 능력을 십분 발휘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리고 해변가, 택배를 받은 청은 해변가 화장실에서 택배로 받은 옷을 입고 머리를 말리며 다시 뭍으로 돌아왔다. 핑크 정장과 핑크 선글라스, 조개 백까지 여전한 패셔니스타의 모습으로 돌아온 청, 그녀는 익숙한 듯 금은방을 찾아 돈을 마련하며 화려하게 복귀했다.

 

준재의 집을 찾은 청은 다시 준재와 만난다. 청은 그를 보자 눈물이 고였고 마음속으로 “더 멋있어졌네, 허준재”라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준재는 그녀의 마음속 말을 알아듣지 못했고 계속해서 질문을 던졌다. “무슨 하실 말씀이라도..?’라는 준재의 질문에 속으로는 “사랑해”라 답하며 “아니요, 그냥..”이라 답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약속이 있다며 밖으로 나간 준재를 바로 쫓아가던 청은 준재와 함께했던 추억의 장소에 함께 있게 됐다. 눈이 내리는 그 길에서 물이 튀어 깜짝 놀란 청은 자신을 알아봐 주지 못한 준재를 떠올리며 슬퍼했고, 준재는 청과 처음 만났던 때처럼 그녀에게 우산을 씌워주며 “왜, 또 돌아가게?”라며 손을 내밀었다. 그리고 “백 번을 지워봐라, 내가 널 잊나..”라며 그녀를 기억하고 있어 청을 놀라게 했다. 준재는 자신의 몸과 마음이 기억하고 있는 그녀와의 추억을 매일 잊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며 그간의 일을 들려줬다.

실제로 준재는 모든 걸 기록했고, “너를 기록 속에서라도 찾을 수 있게”라고 고백했다. 준재는 청이 집을 찾아왔다는 남두의 전화를 받고 “드디어”라며 기쁨의 눈물을 보였다. 그렇게 서로를 그리워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 것이었다.

우산 아래서 재회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진심을 고백하며 뜨겁게 포옹했다. 다시 집으로 돌아온 준재는 청에게 “먼 길 오느라 수고했어”라며 애틋해 했고, 청이 키스하려 다가서자 또 기억을 지울까 걱정했다. 그렇게 서로를 안고 따뜻한 겨울밤을 보내며 검정고시를 준비하던 청을 침대로 안고 가 키스를 퍼부으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검찰 면접을 보던 준재는 발령지에 말하던 중 자신이 청과 살기 위해 마련한 바닷가 마을 집이 있는 속초 쪽에서 초임을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고, 그렇게 청과 준재 두 사람은 함께 속초로 향했다. 모두가 자신의 자리를 찾아 행복하게 살아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동 시간대 1위로 종영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