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 이민호, 굿바이 비하인드 ‘행복했던 5개월의 여정’

Comments (0) Drama

마지막 회를 앞둔 ‘푸른 바다의 전설’이 시청자들과 함께했던 행복했던 시간을 정리하는 ‘굿바이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SBS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 진혁 연출 /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측은 24일 막바지 촬영 현장이 담긴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지난 8월 첫 촬영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장장 5개월 간 시청자들의 큰 관심과 사랑을 받아왔고, 이에 보답하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 그리고 오는 25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막바지 촬영에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열중하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배우들의 열정과 노력이 고스란히 녹아들어 있는 ‘굿바이 비하인드’가 공개돼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에는 전지현-이민호를 비롯한 모든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 있는데, 힘들고 고된 촬영 속에서도 웃음꽃이 핀 생생한 촬영 현장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강서희(황신혜)-허치현(이지훈)의 악랄한 계획으로 허일중 회장(최정우)이 죽음을 맞이하고, 허준재(이민호)를 대신해 치현의 총에 맞은 심청(전지현)의 모습이 그려졌던 지난 회. 감정이 폭발하고 휘몰아치는 드라마 속 전개와 달리 돈독한 친분을 과시하며 즐겁게 촬영을 하고 있는 배우들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특히 전지현은 19회 엔딩 씬에서 이민호와 마주한 채 애틋한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은 물론 현장에서 지켜보던 스태프들의 마음까지 흔들었고, 이민호는 울컥이는 감정을 주체할 수 없는 아버지의 장례식장 씬에서 컷 소리가 나면 꼼꼼히 자신의 연기를 모니터 하며 마지막까지 드라마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는 후문.

전지현-이민호-성동일-문소리-황신혜-나영희-최정우-이희준-신혜선-신원호-이지훈-박해수-이재원 등 ‘푸른 바다의 전설’과 함께한 배우들과 헤어질 시간이 다가오자 시청자들도 애정을 쏟아 부었던 캐릭터들과의 이별을 실감하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모든 배우들이 뜨거운 열정으로 똘똘 뭉쳐 마지막 회까지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스태프와 배우들 모두 노력할 테니 끝까지 많은 사랑과 관심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재미를 안기는 판타지 로맨스로, 오는 25일 수요일 밤 10시 대망의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