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이민호, 시청률 20% 돌파 기념 비하인드 스틸컷 공개

Comments (0) Drama

011601 011601-2

‘푸른 바다의 전설’이 3회를 남긴 가운데, 지난 17회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20.8%, 수도권 23.0%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SBS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 진혁 연출 /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측은 16일 시청률 20% 돌파 기념으로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소장가치 200% 레어템, 비하인드 스틸컷을 공개했다.

단 3회 남은 ‘푸른 바다의 전설’은 심장을 쫄깃하게 하는 스토리와 전지현-이민호를 비롯한 배우들의 열연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17회에서는 허일중(최정우) 회장이 아들 허준재(이민호)의 진심을 깨닫는 모습, 준재가 허회장의 본심을 알게 되는 장면이 공개돼 마음을 울렸다.

또한 이제야 아버지에게 조금씩 마음을 내어주고 있는 준재가 흰 천에 덮인 채 119 구급대원들에게 실려나가는 허회장의 모습을 보며 오열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에게 뜨겁게 와 닿으며 높은 시청률(전국 20.8%, 수도권 23.0%)을 기록, 자체 최고를 경신한 것.

OLYMPUS DIGITAL CAMERA011601-3011601-4

제작진에 따르면 17회 연속 시청률 1위의 힘은 바로 촬영장에 있다. 추운 날씨에도 전지현-이민호를 비롯한 배우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형광등 100개 이상을 밝힌 것 같을 정도로 자체발광 미모를 뽐내는 전지현, 훈훈한 미소로 촬영장을 더욱 설레게 만드는 이민호부터 대본을 꼼꼼히 챙기는 황신혜-이지훈, 촬영장 밖에서도 카메라를 향해 웃음을 보여주는 성동일-박해수-신린아까지. 즐거움과 웃음이 끊이지 않는 촬영장을 실감케 한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시청률 20% 돌파로 전지현-이민호를 비롯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더욱 힘을 얻어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시청자 분들께서 주시는 사랑에 정말 감사 드린다. 단 3회 남은 ‘푸른 바다의 전설’에 끝까지 많은 애정과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재미를 안기는 판타지 로맨스로, 오는 18일 밤 10시 18회가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