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시청률 상승 기념 비하인드 스틸 공개, 이민호부터 신원호까지 웃음꽃 만발

Comments (0) Drama

OLYMPUS DIGITAL CAMERA

010608-4

수목드라마 1위에 빛나는 ‘푸른 바다의 전설’이 화기애애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SBS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 진혁 연출 /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측은 6일 시청자들의 무한한 사랑에 보답하는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을 향한 시청자들의 사랑이 회를 거듭할수록 커져가고 있다. 지난 15회에서는 심청(전지현)이 허준재(이민호)가 자신의 속마음을 듣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더욱 서로를 아끼게 된 준청커플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푸른 바다의 전설’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이러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추운 날씨와 힘든 촬영 여건 속에서도 더욱 끈끈한 팀워크를 발휘하며 즐겁게 촬영 중인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 있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짓게 한다.

 

010608-3

010608-2

010608-1

또한 카메라를 향해 반갑게 인사를 건네는 신혜선과 드라마 속 악행을 저지르는 모습과 달리 장난기 가득한 이지훈의 모습이 담긴 사진에서는 웃음꽃이 활짝 핀 촬영 현장을 엿볼 수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시청률이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어 배우들과 스태프들도 기분 좋게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 흐름이 마지막 회까지 쭉 이어질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촬영할 테니 시청자분들도 많은 사랑과 관심으로 드라마를 시청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재미를 안기는 판타지 로맨스로, 오는 11일 수요일 밤 10시 16회가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