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더 하이츠’ 프레스콜 차학연 “빅스 켄-레오보다 내가 뮤지컬 선배”

Comments (0) MUSIC

차학연 (빅스 엔)이 뮤지컬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 전당 CJ토월극장에서 뮤지컬 ‘인 더 하이츠’ (연출 이지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자리에 정원영, 김유권 (블락비), 박강현, 차학연 (빅스), 이상이, 오소연, 최수진, 나하나, 유승엽 등의 배우들이 참석했다.

차학연이 맡은 베니 역할은 극 중 니나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콜택시 회사에서 일하며 니나와 사랑에 빠지는 인물로, 훗날 자신의 회사를 운영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청년이다.

그는 ‘인 더 하이츠’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 “역할에 대한 설명을 들으니 제가 잘 소화할 수 있지 않을까, 차학연으로 표현할 베니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들었다. 공연하면서 부족하지만 많이 배우고 많이 표현하려고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차학연은 가수 데뷔 전 연습생 시절 뮤지컬 ‘광화문 연가’에 출연했었다. 빅스로 데뷔 후 뮤지컬 ‘인 더 하이츠’에 출연하게 됐다.

그는 “‘광화문 연가’를 하고 대학교도 뮤지컬 학과로 갔다. 제가 준비가 많이 안 됐던 것 같다. 자신감이 부족했다. 뮤지컬 하기 전에는 실력을 쌓자 싶었다”고 말해 뮤지컬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또 차학연은 “빅스 메인보컬 두 멤버가 뮤지컬을 시작했다. 제가 연습생 때 먼저 시작했으니 제가 선배”라며 웃어 보였다.

이어 “뮤지컬 하게 되면서 멤버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제가 시스템을 잘 모르다 보니 여러 도움을 많이 받았던 것 같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뮤지컬 ‘인 더 하이츠’는 뉴욕의 라틴 할렘이라 불리는 워싱턴 하이츠를 배경으로 그곳에 살고 있는 이민자들의 애환이 담긴 삶과 꿈을 긍정적인 유머로 승화한 브로드웨이 작품이다. 지난 2015년 초연 당시 뮤지컬 장르에서 시도되지 않은 랩, 힙합의 강렬한 리듬과 스트리트 댄스 무대를 선보여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양동근, 정원영, 장동우(인피니트), 키(샤이니), 김성규(인피니트), 제이민, 이상이 등 최강의 캐스팅으로 오는 2월 12일까지 예술의 전당 CJ토월극장에서 진행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