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켄 ‘푸른 바다의 전설’ OST 참여…이민호와 3년 만에 재회

Comments (0) Drama

122101

그룹 빅스(VIXX)의 메인보컬 켄이 SBS ‘푸른 바다의 전설'(연출 진혁, 극본 박지은) O.S.T에 합류한다.

매번 참여 가수의 라인업이 공개될 때마다 뜨거운 화제몰이 중인 ‘푸른 바다의 전설’ O.S.T 다음 주자는 빅스의 메인보컬 켄으로 결정돼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0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푸른 바다의 전설’ O.S.T Part.7 ‘바보야’를 전격 공개하며 시청자와 리스너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바보야’는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밝은 스토리 라인과 잘 어울렸던 장면에 중간 중간 삽입됐던 곡으로 많은 시청자에게 신선함을 안긴 바 있다.

특히 지난 14일 방송된 9회에서 자신이 살던 곳으로 돌아가겠다던 인어 심청(전지현)의 마음을 되돌린 허준재(이민호)가 점점 사랑을 키워가는 심리 상태를 표현한 러브 테마곡으로 풀 버전이 공개돼 음원 출시 임박을 알리며 시청자와 리스너의 기대감을 키웠다.

‘푸른 바다의 전설’ O.S.T Part.7 음원으로 공개된 ‘바보야’는 프로듀싱 팀 꿀단지가 작사 작곡한 곡으로 쿵쾅쿵쾅 뛰는 심장 소리를 표현한 아프리카 타악기와 시원한 신스 사운드 그리고 다이나믹한 멜로디의 조합과 진행이 돋보이는 곡이다.

켄은 ‘푸른 바다의 전설’ O.S.T Part.7 ‘바보야’를 통해 그동안 쌓아왔던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012년 가요계에 데뷔한 켄은 빅스 메인보컬로서 매 앨범에서 뛰어난 가창력을 들려주고 있으며, 각종 인기 드라마에서 러브콜을 받아 다수의 O.S.T에 참여한 바 있다.

특히 켄의 ‘푸른 바다의 전설’ O.S.T 참여는 주연배우 이민호와 3년 만에 재회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켄은 앞서 ‘무림학교’의 ‘그댈보면(Male Ver.)’, ‘운명처럼 널 사랑해’의 ‘마이 걸(My Girl), ‘상속자들’의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등 인기 드라마 O.S.T 가창자로 활약한 바 있다.

이 중 이민호가 주연해 한류 드라마로 우뚝 선 ‘상속자들’에 이어 3년 만에 선택한 국내 컴백작 ‘푸른 바다의 전설’까지 연이어 목소리로 다시 만나는 특별한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 위기에 처한 인어와 꽃미남 사기꾼 남자의 가슴 시린 사랑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스로 수목드라마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매회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매주 수목 밤 10시 SBS를 통해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젤리피쉬

 

Copyright ⓒ 겟잇케이 (GET IT 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