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GOT7 박진영, 짧은 등장 몰입도 높은 연기 ‘시선 집중’

Comments (0) Drama

120205

박진영 (GOT7)이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앞선 방송분에서 박진영은 이민호(허준재)의 전생 ‘담령 도령’으로 분해, 전지현(심청)의 아역인 신은수와 함께 풋풋한 첫사랑의 감정을 나눴다.

1일 방영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6화에서는 허준재의 청소년기를 연기하며, 다시 한번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어린 시절 허준재는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과 아버지에 대한 미움 때문에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의붓형이 고의로 가족 사진을 깨뜨렸고, 이를 계기로 박진영은 형과 주먹다짐을 하게 됐다.

몸싸움 끝에 둘다 팔에 상처를 입었지만 아버지는 형의 편을 들었다. 박진영은 가족처럼 따르는 아저씨에게 “난 이 집에서 나갈 거에요. 나가서 엄마 찾을 거에요. 엄청 좋은 집 사서 엄마랑 둘이 살 거에요”라며 아버지에 대한 깊은 원망을 드러냈다.

박진영은 이중적인 성격을 가진 의붓형을 향한 분노를 표현해내며,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고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한편, 박진영 (GOT7)은 드라마 ‘드림하이2’ ‘남자가 사랑할 때’ ‘사랑하는 은동아’를 비롯해 내년 개봉을 앞둔 영화 ‘눈발’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는 중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 화면 캡쳐

got7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