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아인부터 최우식까지 ‘청룡영화상’ 영광의 얼굴들

Comments (0) Film

111803-1

청룡영화상의 빛낸 영광의 얼굴이 한 데 모였다.

청룡영화상 MC인 배우 김혜수와 유준상을 비롯해 지난 해 열린 제 36회 청룡영화상의 수상자, 배우 유아인, 이정현, 오달수, 전혜진, 최우식, 이유영이 한 자리에 모여 특별한 화보를 완성했다.

이번 화보는 ’36th 청룡영화상 수상자 특별화보 프로젝트’로, 지난 1994년부터 청룡영화상 진행을 맡아 청룡의 상징이 된 MC 김혜수와 올해로 5년 째 청룡 MC로 무대에 서게 된 배우 유준상도 동참했다.

청룡(Blue Dragon)이라는 타이틀에 걸맞는 블루와 블랙 컬러 드레스는 물론, 화려한 골드빛 드레스를 완벽하게 소화한 김혜수는 이날 호스트답게 현장 분위기를 좌우했다.

청룡의 젠틀맨 콘셉트로 포멀하면서도 럭셔리한 실크, 벨벳 소재의 수트를 소화한 유준상 역시 편안한 분위기를 주도했다.

111803-2

배우들은 이날 현장에서 청룡이 각자에게 가지는 의미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했다.

유아인은 “청룡은 어마어마한 칭찬, 인정의 결정체”라고 말했으며, 이정현은 “죽을 때까지 배우로 살라는 원동력”이라며 당시의 감격을 되새겼다. 또 전혜진은 “그들의 리그에서 인정 받은 큰 상”이라며 자신의 배우 인생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고백했고, 오달수는 “언젠가 제자리로 돌아와야 하는 축제”라는 말로 청룡을 표현했다.

이어 최우식은 “내 인생을 다르게 바라볼 수 있게 만든 계기”라며 청룡 수상 이후 겪은 여러 심적 변화에 대해 털어놓았다. 이유영은 “책임감과 자신감을 준 상”이라며 청룡 수상 이후 부모님에게 자랑스러운 딸이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MC인 김혜수 역시 “청룡은 영화인 김혜수의 갈등과 성장을 함께 한 존재”라며 20여년의 긴 인연 속 청룡의 의미를 짐작하게 만들었고, 유준상은 “청룡이 가진 다양성을 존경한다”라며 국내 최고의 권위를 가진 청룡에게 찬사를 보냈다.

한편 청룡영화상은 1963년 한국영화의 질적 향상과 영화 산업의 발전을 위해 만들어진 대한민국 대표 영화 시상식이다. 올해 제37회 청룡영화상은 11월 25일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청룡영화상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