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 김우빈, 타고난 브레인 역할…영화에 신선한 에너지 더 했다

Comments (0) 미분류

110901-2

110901-1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에서 배우 김우빈이 이병헌과 강동원을 오가는 브레인으로 신선한 에너지를 더한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친구2’, ‘기술자들’, ‘스물’ 등을 통해 독보적인 개성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충무로에서 가장 주목 받는 20대 배우 김우빈이 이병헌과 강동원 사이를 오가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박장군’ 역을 맡았다.

20대를 대표하는 스타 배우 김우빈은 ‘마스터’에서 타고난 머리와 기술을 가진 원네트워크 전산실장 ‘박장군’으로 분해 이병헌, 강동원과 완벽한 시너지를 보여줄 것이다.

진회장의 브레인 ‘박장군’은 컴퓨터 프로그램이 전문인 ‘해킹의 마스터’로 원네트워크를 향한 수사망이 좁혀오자 희대의 사기범 진회장과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의 사이를 오가며 팽팽한 긴장감을 더하며, 동시에 어디로 튈지 모르는 의외성으로 유쾌한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11091-3

김우빈은 “나만의 스타일로, ‘장군’스럽게 행동해보자고 생각했다. 현실에 있을 법한, 그리고 조금 더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했다”며 박장군만의 특별한 매력을 살리기 위한 노력을 전했다.

조의석 감독은 “김우빈씨가 ‘박장군’이라는 독특한 20대를 만들기 위해 많은 아이디어를 줘서 역할의 생동감이 더 살아났다”고 전해 영화속 김우빈이 보여줄 연기를 기대하게 했다.

한편, 영화 ‘마스터’는 12월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영화사 집, CJ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