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송승헌 영화 ‘대장 김창수’ 7일(오늘) 크랭크인…송승헌 첫 악역

Comments (0) Film

110702-2

110702-1

배우 조진웅, 송승헌이 캐스팅 된 영화 ‘대장 김창수’ (감독 이원태)가 11월 7일 첫 촬영에 들어갔다.

‘대장 김창수’는 명성황후 시해범을 살해한 죄로 인천 감옥소에 수감된 청년 김창수가 미결 사형수에서 독립운동가 ‘대장 김창수’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2016년 ‘시그널’과 ‘아가씨’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모두 장악했던 조진웅이 독립운동가 대장 ‘김창수’로 다시 한 번 우리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하려 한다.

김창수는 명성황후 시해에 가담한 일본인을 살해했다는 혐의로 감옥에 투옥된 후 핍박받는 조선인들을 보며 점차 독립운동가로 성장해가는 인물이다. 조진웅은 우직함과 카리스마로 영화의 안과 밖을 동시에 이끄는 ‘대장’을 맡았다.

110702-3

김창수를 둘러싼 인물들 역시 예사롭지 않다. 김창수를 비롯해 모든 죄수들을 관리 감독하며 불법 노역까지 시키는 냉혈한 감옥소장 ‘강형식’ 역에는 송승헌이 캐스팅됐다.

송승헌의 첫 악역 도전인 만큼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만식은 김창수를 예의주시하는 수감생 ‘마상구’ 역을, 정진영은 김창수와 뜻을 함께하며 그에게 힘이 되어 주는 ‘고진사’ 역을 맡았다.

여기에 유승목, 신정근, 정규수를 비롯한 감초 배우들부터 이서원, 곽동연 등 신예들까지 대거 출연한다.

앞서 10월 31일 진행된 고사 현장에서 조진웅은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작품이다. 사고 없이 무사히 촬영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촬영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주연부터 조연까지, 이름이 곧 신뢰가 되는 배우들이 총출동한 ‘대장 김창수’는 대장급 완성도로 큰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한편, 영화 ‘대장 김창수’는 2017년 개봉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