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릭 앤 트루’ 인피니트 성규-성열, 김종민 능가하는 능청으로 ‘웃음 유발’

Comments (0) TV Show

110102

인피니트 성규-성열이 특별 유닛 ‘김종민과 주니어들’을 결성했다.

신개념 ‘매직X사이언스’ 인포테인먼트 예능 KBS2 2TV ‘트릭 앤 트루’는 과학과 마술의 크로스 오버 버라이어티 예능 프로그램으로 첫 방송 이후 기발한 발상으로 시청자들을 상상의 나래로 이끌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 가운데 지난 방송을 통해 ‘아이돌 김종민’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성규가 성열까지 ‘김종민화’ 시키며 특별 유닛 ‘김종민과 주니어들’을 결성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성규와 성열은 둘이 합쳐 두 배가 된 엉뚱미로 ‘트릭 앤 트루’ 학회를 장악했다.

지난달 25일 진행된 녹화에서 성규는 오프닝부터 김종민을 능가하는 능청스러움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그가 ‘트릭 앤 트루’ 첫 방송을 본 주변 사람들로부터 “어떻게 나오는 (문제마다) 족족 다 맞출 수 있나. 원래 과학에 관심이 많았나”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하며, ‘셀프 칭찬’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든 것.

상상연구원들이 온갖 추측과 추리를 내 놓은 ‘뭐든지 훔치는 괴짜 루팡’의 무대를 본 후 성규는 진지한 얼굴로 중요한 단서를 알고 있는 듯한 제스처를 취해 눈길을 끌었다.

모두의 시선이 쏠리자 그는 “전 못 할 거 같다. 그래서 정답은 과학 같다”는 어리바리한 멘트로 명실상부 ‘아이돌 김종민’이라는 타이틀을 굳건히 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성열은 투시 능력이 있는 ‘대학 조교’가 봉투를 뜯지도 않은 편지 내용을 맞추는 모습을 보고선 갑자기 손을 번쩍 들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자신감 넘치게 의견을 내놓았지만, 일순간 연구원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특히 김준현은 “성열이가 진짜 김종민화 되었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성규와 성열의 어리바리한 ‘김종민 주니어들’의 활약은 오늘(1일) 11시 10분 KBS2 ‘트릭 앤 트루’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KBS 2TV 트릭 앤 트루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