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부산행’의 결실, 이제는 ‘서울역’ 차례”

Comments (0) Film

10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서울역’ (감독 연상호)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목소리 연기를 맡은 류승룡, 심은경, 이준과 연출을 맡은 연상호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서울역’은 의문의 바이러스가 시작된 서울역을 배경으로 아수라장이 된 대재난 속에서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애니메이션으로 이미 개봉해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부산행’의 프리퀄 작품이다. 배우 류승룡은 재난 상황 속 딸을 찾기 위해 거리로 나선 아버지 석규 역을 맡았다.

류승룡은 ‘서울역’ 목소리 연기를 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연상호 감독의 작품 ‘사이비’뿐만 아니라 ‘돼지의 왕’도 봤다”며 “실사영화보다 현실적이고 사회 비판적인 부분이 마음에 들었다. 먼저 더빙을 하고 그림을 입히는 방식이 마음에 들었다”고 언급했다.

특히 “‘서울역’이 개봉하기 전에 관계자들이 보시고 실사를 만들었으면 해서 ‘부산행’이 나왔다”며 “‘서울역’을 같이 참여하면서 결실도 맺고 좋은 보람이 있었으면 했는데, ‘부산행’으로 충분히 결실을 맺어서 이제는 ‘서울역’으로 취지에 맞게 결실을 맺었으면 한다”고 재치있는 멘트를 남겼다.

류승룡의 더빙 연기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서울역’ 말고도 4개 정도 한 것 같다”며 “아들 둘이 있다. 아이들과 손잡고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영화에 참여했다”고 했다.

“실사 영화로는 제가 구연하기 힘든 부분을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를 입고 자유롭게 유영할 수 있는, 그렇게 자유롭게 연기하면 연기의 폭이 넓어질 기회였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덧붙여 “이번 애니메이션은 아이들이 좀 크면 보여주도록 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영화 ‘서울역’은 8월 18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