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배수지, ‘입막음 키스’ 작렬하는 로맨스

Comments (0) Drama

072703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과 배수지가 ‘입막음 키스’로 한여름 밤을 달군다.

27일(오늘) 방송될 KBS 특별기획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극본 이경희 /연출 박현석, 차영훈/제작 삼화네트웍스, IHQ) 7회분에서 드디어 가슴 설레는 ‘우수 커플’의 첫 키스를 선보인다. ‘비주얼 케미’부터 남다른 두 사람의 ‘첫 키스신’이 안방극장을 극강의 설렘으로 물들일 전망이다.

무엇보다 김우빈과 배수지는 서로 180도 다른 감정선을 입맞춤에 고스란히 담아내는 모습으로 심장박동수를 높인다.

극중 신준영(김우빈)이 눈물을 흘리는 노을(배수지)을 애잔하게 바라보다 노을(배수지)의 얼굴을 두 손으로 감싸 안고는 마치 자석이 끌리듯 입맞춤을 하는 것. 신준영의 박력이 폭발하면서, 블랙홀처럼 빨려 들어가게 될 두 사람의 로맨스를 기대케 하고 있다.

김우빈과 배수지의 ‘입막음 키스’ 장면은 지난 2월 경기도 일대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평소 촬영장에 들어서면 쾌활한 인사와 함께 담소를 시작했던 두 사람은 이날 촬영에서는 첫 키스신에 대한 긴장감을 설핏 드러냈던 상태. 두 사람은 촬영을 준비하면서 말수를 현저하게 줄인 채로 심호흡을 하며 오로지 감정에만 몰입했다.

특히 김우빈과 배수지는 영하의 강추위로 인해 입부터 온 몸이 꽁꽁 얼어버리는 악조건 속에 고군분투했다. 입이 어는 바람에 NG가 발생하자마자 두 사람이 즉시 “다시 한 번만 해볼게요”라는 말과 함께 자발적으로 재촬영을 이어갔다는 후문.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보고만 있어도 심장이 터져버릴 것 같은, 김우빈과 배수지의 첫 키스 장면은 두 사람이 ‘함틋 로맨스’를 시작하는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지난 6회 방송분에서 배수지에게 독한 말을 쏟아냈던 김우빈이 배수지에게 돌변한 태도를 보인 이유는 무엇일 지, 두 사람의 키스신은 어떻게 담겨질 지, 본 방송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함부로 애틋하게’ 7회 분은 27일(오늘) 밤 10시 방송될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삼화 네트웍스, IHQ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