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트와이스 쯔위-지효, “JYP 손 흔들고 인사 할 때 되게 무서워” 거침없는 저격

Comments (0) TV Show

‘트와이스’ 쯔위-지효가 ‘해피투게더3’에 출격한다.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의 21일 방송은 ‘쇼윈도 친구’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쯔위-지효, 왁스-홍석천, 손대식-박태윤이 출연해 절친만이 풀어놓을 수 있는 초특급 폭로전으로 목요일 밤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쯔위와 지효는 대세 걸 그룹 ‘트와이스’의 이면을 속속들이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효는 “트와이스의 실세는 막내 쯔위”라며 쯔위의 실체를 고백했다. 이어 지효는 “쯔위는 사람 할 말 없게 하는 스타일”이라며 쯔위가 ‘단호박’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 배경을 실감나게 증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쯔위도 지지 않고 지효의 살벌(?)했던 첫인상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첫 만남 당시 지효가 ‘센 언니’인 줄 알았다는 것. 그러나 지효는 “그런 오해 많이 받는다. 학교 다닐 때는 화장실만 가도 애들이 말을 못 붙였다. 무표정이 무섭다더라”며 쿨하게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지효는 ‘트와이스’ 내부 고발뿐만 아니라 JYP의 수장 박진영까지 저격했다. 지효는 “(박진영의) 팔이 엄청 길어서 손 흔들고 인사 하실 때마다 되게 무서웠다”고 털어놨고, 순수한 의도와는 상관없이 남다른 신체구조 때문에 의문의 1패를 당하게 된 박진영 때문에 현장은 웃음바다를 이뤘다.

한편 이날 쯔위와 지효는 “함께 샤워도 하는 사이”라고 밝히는 등 ‘쇼윈도 친구 특집’이라는 부제가 무색할 만큼 끈끈한 절친 케미를 드러냈다는 후문.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는 21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3’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