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 진세연 ‘침세례 장면…한 번에 잘 찍었다”

Comments (0) Film

배우 진세연이 침세례 장면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0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영화 ‘인천상륙작전’ (감독 이재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이정재, 이범수, 진세연, 정준호, 박철민, 제작자 태원엔터테인먼트 정태원 대표가 자리했다.

배우 진세연은 인천 시립병원 간호사 한채선 역을 맡았다.

진세연은 ‘인천상륙작전’을 본 소감에 대해 “6.25 전쟁이나 인천상륙작전은 사진으로 접할 수밖에 없는데 직접 연기를 하니까 전쟁의 참혹함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며 “우리나라 역사를 알릴 수 있는 영화에 출연할 수 있어서 자랑스럽게 느꼈다. 우리나라 숨겨진 영웅에 대해 느낄 수 있었다”고 영화 감상 후 먹먹한 느낌을 고스란히 전했다.

‘인천상륙작전’에서 진세연은 상대역을 맡은 배우에게 침 세례를 당하는 굴욕적인 장면을 연기했다.

그는 “그 배우가 가글도 하고, 양치도 했다며 촬영 전에 미안하다고 했다”며 “긴장을 하고 있었는데 대사 하기 전에 침을 오물오물하는(모으는) 소리가 들리더라”며 폭소를 안겼다.

이어 “제대로 얼굴에 딱 튀었다. 그 장면은 한 번에 잘 갔다. 맞는 신, 때리는 신도 한 번에 가야 한다”며 웃어 보였다.

그러자 이정재는 “그 장면은 제 아이디어”라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또 진세연은 “액션신은 없었는데 맞는 신은 있었다”며 “이리 치이고 하다 보니까 멍이 들었다. 다른 배우분들 고생하셔서 어디 가서 힘들다고 하기도 어렵더라. 멍크림만 집에서 발랐다”라고 했다.

영화 ‘인천상륙작전’은 5000:1의 성공 확률, 전쟁의 역사를 바꾼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숨겨진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린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작품으로 7월 2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