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 이정재 “‘암살’때 욕 많이 먹어…좋은 역할 해야겠다 싶었다”

Comments (0) Film

배우 이정재가 ‘인천상륙작전’ 출연 계기를 언급했다.

20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영화 ‘인천상륙작전’ (감독 이재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이정재, 이범수, 진세연, 정준호, 박철민, 제작자 태원엔터테인먼트 정태원 대표가 자리했다.

이정재는 해군 첩보부대 대위 장학수 역을 맡았다.


이정재는 영화 ‘암살’에서 조국을 배신했다가, 이번 ‘인천상륙작전’에서는 목숨을 바쳐 조국을 위해 일하는 캐릭터를 맡았다.

그는 “‘암살’에서 염석진 하고 욕 정말 많이 먹었다”며 “영화상에서 캐릭터를 이렇게 연기한 배우한테 그런 감정을 전달 안 되겠지 했는데, 염석진을 연기한 저를 굉장히 미워하시는 관객분들을 여러분 만났다. 개인적으로 놀랬다”며 일화를 공개했다.

덧붙여 “‘좋은 역할을 해야겠구나’하던 찰나에 이재한 감독님이 시나리오를 주셨다. 이정도 역할이면 금방 이미지가 좋아지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또 “그런 것 때문에 영화를 결정한 건 아니다. 역할도 좋았고 이야기도 재미있었다”며 “전쟁영화지만 첩보물의 형태로 시나리오가 쓰여있어 재미있게 읽고 하게 되었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영화 ‘인천상륙작전’은 5000:1의 성공 확률, 전쟁의 역사를 바꾼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숨겨진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린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작품으로 7월 2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인천상륙작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