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 “소을이, 다을이와 ‘인천상륙작전’ 함께 보겠다”

Comments (0) Film

배우 이범수가 자녀인 소을이, 다을이와 ‘인천상륙작전’을 보겠다고 말했다.

20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영화 ‘인천상륙작전’ (감독 이재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이정재, 이범수, 진세연, 정준호, 박철민, 제작자 태원엔터테인먼트 정태원 대표가 자리했다.

배우 이범수는 북한군 인천 방어사령관 ‘림계진’ 역을 맡았다.

배우 이범수는 자녀들과 함께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자녀인 소을이, 다을이와 ‘인천상륙작전’을 관람할 의사가 있냐는 물음에 그는 망설임 없이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나라 역사며 당연히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저희 아이들에게도 알려주고 싶고, 보여줄 수 있는 영화”라고 말해 자부심을 드러냈다.

‘인천상륙작전’에서 이범수는 강렬한 인상이 남는 악역 ‘림계진’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에 대해 “악역이 가진 연기적인 공감 마음껏 펼칠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악역으로서 매력을 느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영화가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호국영령들을 기리며 진심을 담은 영화인데, 제가 맡은 역할이 악역이라 하기가 싫더라”며 솔직한 속마음을 웃으며 말했다.

이어 “제가 저를 속여야 하는데 이것을 어떻게 속일까 하는 나름 고민했다” 며”림계진의 사상 또한 나름 공산주의라기보다, 민족주의쪽으로 해석하며 림계진의 감정과 명분을 쌓으려 했다”라며 완벽한 연기를 선보이기 위한 노력의 흔적을 전했다.

영화 ‘인천상륙작전’은 5000:1의 성공 확률, 전쟁의 역사를 바꾼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숨겨진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린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작품으로 7월 2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