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 이정재 “영화 시나리오 신선하고 흥미로워 출연 결심”

Comments (0) Film

배우 이정재가 ‘인천상륙작전’의 시나리오를 칭찬했다.

1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영화 ‘인천상륙작전’ (감독 이재한) 리암 니슨 내한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이정재, 리암 니슨과 연출을 맡은 이재한 감독, 제작자인 태원엔터테인먼트 정태원 대표가 자리했다.

영화 ‘인천상륙작전’은 5000:1의 성공 확률, 전쟁의 역사를 바꾼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숨겨진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린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작품이다. 배우 이정재는 연합 첩보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북한군으로 위장 잠입한 해군 대위 ‘장학수’ 역을 맡았다.

배우 이정재는 연합 첩보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북한군으로 위장 잠입한 해군 대위 ‘장학수’ 역을 맡았다.

작품 출연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를 감독님을 통해서 보았을 때 첫 페이지를 넘기기 전까지는 제목 때문에 상륙전을 하는 전쟁신 위주로 되어있는 시나리오로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인천상륙작전이 실행되기 얼마 전까지 첩보 상황을 수집하고 보내게 되고 겪게 되는 여러 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첩보 형식으로 쓰여있다. 신선하고 흥미로웠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덧붙여 “제가 맡은 장학수라는 인물 역시 실존 인물을 베이스로 한 캐릭터로 설정 되어있다”며 “굉장히 흥미를 더 느끼게 되었고, 실존 인물은 어떤 분이었는지 실제로 어떻게 작선을 하셨고, 어떻게 되셨는지 이런 것을 알게 되었다”고 말해 작품의 호기심을 높였다.

또 “이 영화가 그냥 전쟁영화의 흥미만 가지고 만든 영화가 아니라 한국전쟁에서 이름 모를 인물들의 숭고한 희생과 노력들을 이야기한다고 생각했다. 주저 없이 하게 됐다”고 말해 작품에 강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영화 ‘인천상륙작전’은 5000:1의 성공 확률, 전쟁의 역사를 바꾼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숨겨진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린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작품이다. 오는 7월 2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