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2’ 하재숙-김예원 ‘무릎 부상에 어깨 탈골까지’ 부상 투혼 발휘

Comments (0) Film

‘국가대표2’ 배우 하재숙과 김예원이 부상에 대해 언급했다.

6일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국가대표2’ (감독 김종현)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출정식(제작보고회)이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수애, 오달수, 오연서, 하재숙, 김슬기, 김예원, 진지희와 연출을 맡은 김종현 감독이 자리했다.

‘국가대표2’에 출연한 배우들이 부상 투혼을 발휘했다. 배우 김예원은 “처음부터 욕심이 있었다. 화면에서 어색한 모습이 보이지 않았으면 했다”며 “한번 슝~ 날아서 어깨로 빙판에 떨어졌다. 또 한 번은 허리로 빙판에 떨어졌다. 그때는 병원에 실려 갔다”며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이어 “웃으며 말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영광의 상처인 것 같다. 많이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객들의 걱정을 덜어주고자 “지금은 잘 돌아간다”며 어깨를 돌리며 현재 괜찮은 모습을 확인시켜줬다.

배우 하재숙은 ‘국가대표2’를 찍으며 무릎에 큰 부상을 입었다. 하재숙은 “미끄러지는 공포증이 엄청난 사람”이라며 “저한테는 작품이 굉장한 도전이었다. 연습 중에 다친 걸 적당히 괜찮겠지 넘어갔는데 크게 다쳤더라. 무릎 연골이 파열됐었다. 중간에 수술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이스하키 하면서 배우들 똑같이 힘들었었다. 다들 하나같이 잘 버티더라. 아프다고 엄살 부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며 “저만 투덜투덜 거렸다. 다 같이하는 도전이었다. 함께라서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오연서는 “하재숙 언니가 수술을 하고 나서 촬영을 해야 했다. 입원하고 이틀 뒤에 나와서 촬영하고 했다”그의 연기 열정을 언급했다.

한편 영화 ‘국가대표2’는 8월 11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