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2’ 수애 “작품 선택이유…이 팀의 일원이 되고 싶었다”

Comments (0) Film

6일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국가대표2’ (감독 김종현)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출정식(제작보고회)이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수애, 오달수, 오연서, 하재숙, 김슬기, 김예원, 진지희와 연출을 맡은 김종현 감독이 자리했다.

영화 ‘국가대표2’는 동계 올림픽 유치를 위해 급조된 한국 최초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가슴 뛰는 도전을 그린 감동 드라마로 2009년 840만 관객을 모아 흥행했던 영화 ‘국가대표’ 후속편이다. 배우 수애는 전직 아이스아이키 팀의 에이스 ‘지원’ 역할을 맡았다.

국가대표 단복을 입은 수애와 배우들. 그는 “이번 영화에서 제가 아이스하키 선수라서 단복을 입고 나올 수 있었다. 의상을 입으니 책임감이 느껴진다”며 운을 뗐다.

수애와 배우들은 3개월 동안 사전 훈련을 받았다. 이에 대해 “아이스하키가 처음 시도여서 배우 스태프가 고생하면서 찍었다”며 “아이스하키가 처음이라 복장착용에서 혈액순환도 안 됐다. 입고 벗고가 힘들어서 화장실 가기 힘들었다”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수애는 작품 선택의 이유에 대해 “여배우들과 작업이 너무 하고 싶었다”며 “‘늘 나만 잘하면 돼’라는 생각이었다. 이 팀의 일원이었으면 하는 생각이었다. 예쁘게 나오는 건 저한테 중요하지 않았다”고 말해 영화 속 그의 연기 변신을 기대하게 했다.

‘국가대표2’의 전편인 ‘국가대표’는 840만 관객을 모았다. 배우들에게 흥행 부담이 있을 법하다.

수애는 “부담 없이 시나리오를 접했다. 시나리오 보고 나니 내 것 같다는 느낌으로 선택했다”며 “전작과는 분명 다른 느낌의 색깔의 작품을 만들어졌다고 생각했다. 그 영화의 힘입어 여러분의 사랑을 받기를 기원한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연출을 맡은 김종현 감독은 ‘국가대표2’에서 가장 아끼는 캐릭터로 수애가 맡은 ‘지원’ 캐릭터를 꼽았다.

감독은 “영화에서도 실제도 그렇고 전혀 다른 화합하지 않는 인물로 캐스팅했다. 전혀 매력을 가지고 있다”며 “시나리오 각색하면서 메인 주인공으로 있는 수애 씨의 복잡한 감정들 그런 것을 설계하려고 노력했다. 지원 역을 좋아한다”고 털어놨다.

덧붙여 “북한에서 아이스하키 선수 역할을 한 친구”라며 “2003년 아이모리 동계 아시안게임이 열리면서, 북한 출신이라 남한에서 태극마크를 달기 힘든 그런 상황이다. 수애 씨가 맡은 역할이 영화의 주요 테마”라고 말해 영화의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영화 ‘국가대표2’는 8월 11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