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보감’ 윤시윤♥김새론, 촬영장 더위도 비껴가는 꿀케미

Comments (0) Drama

061502-2

‘마녀보감’ 윤시윤 김새론의 200% 케미 비밀이 밝혀졌다.

JTBC 금토드라마 ‘마녀보감’ (魔女寶鑑, 연출 조현탁 심나연, 극본 양혁문 노선재, 제작 아폴로픽쳐스·드라마하우스·미디어앤아트)측은 15일 윤시윤과 김새론의 남다른 케미와 호흡이 돋보이는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시윤과 김새론은 서로를 향해 부채질을 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촬영을 기다리고 있다.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지는 다정한 윤시윤은 더위에서 김새론을 지키는 결계처럼 광속으로 부채질을 하며 오빠 포스를 발산중이다.

베일로 얼굴을 가렸지만 특유의 신비롭고 몽환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사랑스러운 김새론의 반달 눈웃음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061502-1

또 다른 사진 속 두 사람은 옷차림은 달라졌지만 다정한 분위기만은 여전하다. 윤시윤이 손 부채질로 더위를 식혀주고, 카메라를 발견한 김새론은 장난기가 발동한 듯 장옷을 펄럭이며 맞바람을 만들고 있다. 촬영 쉬는 시간에도 서로를 향한 배려가 몸에 밴 두 사람의 모습에서 남다른 케미를 발산하는 연기 호흡의 비밀을 엿볼 수 있다.

윤시윤 김새론은 극중에서도 한창 물오른 꿀케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중이다.

‘마녀보감’제작진은 “윤시윤과 김새론은 남다른 호흡과 깊어진 연기로 극을 잘 이끌어가고 있다. 또한 현장에서도 분위기 메이커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고된 일정과 더운 날씨로 힘든 현장이지만 지치지 않고 항상 웃는 얼굴이다. 두 사람 덕분에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현장의 활력소이자 비타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주 방송된 ‘마녀보감’은 최현서(이성재)이 소격서로 돌아오면서 홍주(염정아)와의 대립이 첨예해진 가운데 마의금서 마지막 장의 비밀, 붉은 도포의 정체 등이 밝혀지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극의 전환점을 맞은 ‘마녀보감’은 매주 금, 토요일 저녁 8시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아폴로픽쳐스,드라마하우스,미디어앤아트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