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풀 마인드’ 박세영 “첫 의사 역할…전문 용어 많지 않아 다행”

Comments (0) Drama


14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 2TV 월화드라마 ‘뷰티풀 마인드’ (극본 김태희, 연출 모완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장혁, 박소담, 윤현민, 박세영, 허준호와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드라마 ‘뷰티풀 마인드’는 세상에서 가장 안전해야 할 병원에서 어느 날 갑자기 환자들이 죽어 나가는 기묘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펼쳐지는 감성 미스터리 메디컬 드라마다.

배우 박세영은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현성병원 신경과 의사 김민재 역을 맡았다. 그는 “의학 드라마가 처음 많이 긴장하고 배울 것이 많았다”며 “배우면서 즐겁게 배우고 있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서 새로운 것을 경험하고 새로운 것을 보여드리겠다는 마음”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마음을 열어주셨다. 믿고 나아갈 수 있는 것 같다. 진심으로 선배님이 이끌어주셔서 감동하면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영은 ‘뷰티풀 마인드’를 통해 처음 의사 역할을 맡았다. 이에 대해 “걱정도 주변에서 많이 하더라. 전혀 모르는 분야인데 어떻게 준비를 하고 있는지 저도 걱정이 많았다”고 운을 뗐다.

덧붙여 “신경과 펠로우고 교수를 꿈꾼다. 지금도 공부 많이 하고 있다. 정말 다행히 전문 용어가 많지는 않다. (웃음) 한 번도 수술 장면이 없어서 다행이다. 선배님들이 수술장면 촬영하는 거 보면서 긴장하고 있다”며 웃어 보였다.

한편 ‘뷰티풀 마인드’는 6월 20일(월) 밤 10시 KBS 2TV에서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