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영-남우현 ‘유스케’ 출격…공통점은 ‘남다른 팬 사랑?!’

Comments (0) TV Show

060211-1

손호영과 남우현이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다.

두 사람은 인피니트의 ‘내꺼하자’와 god의 ‘촛불하나’를 함께 부르며 특별한 무대를 준비했는데, 마치 원곡 가수인 듯한 칼군무를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무대를 마친 뒤 남우현은 “어렸을 때부터 god 팬이었다”라며 손호영과 함께한 무대에 대해 벅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손호영은 “god 콘서트 외에는 춤을 끊은 상태인데 스케치북 무대를 위해 특별히 연습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손호영이 진행하던 음악 프로그램에서 처음으로 만났다고 밝힌 남우현은 “그때 선배님께서 칭찬을 많이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손호영은 “안무부터 노래까지 느낌이 좋았다. 잘 될 것 같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손호영과 남우현은 그룹의 멤버로 음악을 하다가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남우현은 “인피니트 메인보컬인데도 방송에는 10초 정도 밖에 안 나간다”고 그룹 활동의 고충을 토로했다.

060211

한편 손호영은 “god 활동 때, 솔로는 꿈도 못 꿨다“고 말했다. 이어 god 활동 당시 솔로, 유닛 활동은 배신이나 다름없었다고 설명했는데, ”솔로를 가장 반대했던 사람은 쭌이형(박준형)이었다. 지금은 혼자 열심히 활동하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MC 유희열은 두 사람의 공통점으로 남다른 팬 사랑을 꼽았다. 특히 남우현은 ‘하트의 장인’이라고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남우현은 “2011년에 손가락 하트를 내가 유행시켰다”며 손가락 하트부터 하트 던지기 등등 자신이 만든 하트의 역대 변천사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어 손호영은 “나는 주로 엄지손가락을 올린다. ‘여러분은 짱입니다’라는 뜻이다”고 말해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

한편 남우현은 후배로서 선배 손호영에게 조언을 구했는데, “그룹과 솔로 활동의 수익 차이가 얼마나 나는지 궁금하다”고 물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이에 손호영은 “god 때는 잘 됐지만 나누고 나면 얼마 안 됐다. 솔로는 나눌 사람이 없어 좋지만 god만큼 잘 되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답하기도 했다.

손호영&남우현, 딘, 루나가 출연한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6월 3일 밤 12시 20분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