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공심이’ 민아 “생명인 아이라인 과감하게 포기했다”

Comments (0) Drama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SBS 새 주말드라마 ‘미녀 공심이’ (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남궁민, 민아 (걸스데이), 온주완, 서효림, 우현, 오현경이 참석했다.

드라마 ‘미녀 공심이’는 정의로운 동네 테리우스 안단태(남궁민)와 못난이 취준생 공심(방민아), 상류층이 되기 위해 발버둥 치는 완벽녀 공미(서효림), 재벌 상속자인 준수(온주완)까지 네 남녀의 싱그럽고 사랑스러운 로맨틱 코미디다. 배우 방민아는 평범한 20대 취준생 공심 역을 맡았다.

민아는 “아버지의 친숙한 외모와 어머니의 여유로운 두뇌를 몽땅 물려받은 역할”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공심이는 정말 잘난 거 하나 없다. 외모, 학력, 스펙 보잘것없지만 마음만은 따뜻한 친구”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덧붙여 “정말 공심이는 사랑스러운 친구다. 제가 공심이를 사랑스럽게 보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민아는 ‘미녀 공심이’로 드라마 첫 주연을 맡았다. 그는 “인생 첫 주연작을 너무나도 영광스럽게도 과분할 정도로, 너무나도 좋은 큰 기회를 주셔서 백수찬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며 “큰 배역이라 부담됐고, 누가 되지 않을까 걱정됐다”고 말했다.

덧붙여 “배우분들 스태프분들 다 기다려주시고 응원을 해주셔서 부담을 용기로 바꿔서 연기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앞서 선보인 ‘미녀 공심이’ 하이라이트 영상에 민아는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망가지는 신들이 많을 것 같다는 물음에 “앞으로 더 많아질 것 같다. 망가지는 걸 못 살리면 어쩌지 하는 고민은 있어도, 이런 생각들은 많이 이미 시작하면서 버렸다”고 말해 연기자로서 준비된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민아는 “저의 마스코트인 아이라인이 생명인데 이번에 아이라인을 과감하게 포기했다. 선이 없다. 아이라인으로 제 다짐을 보여드리는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걸그룹 걸스데이의 멤버 혜리 역시 같은 방송사 ‘딴따라’에 출연 중이다. 민아는 “언니가 바빠서 모니터링은 못 하지만 기사로 종종 보고 있다. 혜리도 나름대로 잘 해나가고 있는 것 같다”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한편, ‘미세스캅 2’ 후속작인 ‘미녀 공심이’는 오는 5월 14일 오후 10시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