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더 와일드’ 이민호 “군입대 앞둔 소감? 한 작품 더 하고 싶다”

Comments (0) Drama

배우 이민호가 군입대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열린 UHD 개국특집 MBC 스페셜 ‘DMZ 더 와일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이민호는 군입대를 앞둔 소감을 묻는 질문에 “아마 군 입대를 앞둔 모든 배우가 다 똑같겠지만 아쉽고 이별을 하는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날짜를 기다리는 입장에서 한 작품이라도 더하고 싶은 일적인 욕심이 크다”고 덧붙였다.

또 “DMZ에서 군입대하는 친구들을 보니 매우 어려 죄책감이 들었다”면서 “작품을 더 하고 가고 싶다는 아쉬움이 있지만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오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다졌다.

‘DMZ, 더 와일드’는 반백년이 넘도록 인간의 출입을 허하지 않은 미지의 세계 DMZ의 야생을 전하는 자연 다큐멘터리. 한류스타 이민호는 단순 내레이터가 아닌 직접 현장에서 핵심 정보를 전달하는 프레젠터로 참여해 눈길을 끈다.

한편 4부작 ‘DMZ, 더 와일드’ 첫 방송은 4월 3일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겟잇케이 박신애 기자  / 사진 MBC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