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수현 “극 중 캐릭터와 비슷한 면 많아”

Comments (0) Drama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 (극본 장영철·정경순, 연출 주성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과 제작진 일동이 참석했다.

배우 수현은 국가정보원 블랙 요원 ‘유성애’ 역을 맡았다. 그는 “개인적으로 한국에서 오랜만에 작품을 하게 되어서 기쁘다”며 “시트콤 이후 긴 호흡의 작품은 처음이다. 그래서 더 욕심이 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수현은 영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을 통해 많이 이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한국과 할리우드 촬영 시스템 차이를 묻자 “할리우드는 체계적인 비해서 거리감이 느껴질 때도 있다”고 답했다.

이어 “한국에 오니 스태프분들을 보면 한 번 봐도 가족 같다. 정이 많고 가까운 느낌이 많이 든다”고 장점을 꼽았다.

‘몬스터’에서 수현은 국가정보원 역할이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자 “저와 비슷한 것 같다”며 “굉장히 의리가 있고 책임감 있고 애국심 많은 그런 여자다. 단순하기도 해서 기대가 된다. 앞으로 어떤 사랑을 하게 될지 궁금하다”고 말해 드라마에서 보여줄 그의 모습에 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드라마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이자 철옹성과도 같은 베일에 싸인 특권층들의 추악한 민낯과 진흙탕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리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한편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는 3월 28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