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성유리 “혼자만 코믹한 캐릭터 아닐까…걱정해”

Comments (0) Drama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 (극본 장영철·정경순, 연출 주성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과 제작진 일동이 참석했다.

드라마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이자 철옹성과도 같은 베일에 싸인 특권층들의 추악한 민낯과 진흙탕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리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성유리는 ‘몬스터’에서 성유리는 자폐아 남동생을 보살피기 위해 오직 돈만 보며 악착같이 살아온 ‘오수연’ 역을 맡았다. 그는 “무겁고 진지한 이 드라마에 뭔가 밝은 에너지를 주는, 어둡고 아픔 있는 인물들에게 기쁨과 행복감을 주는 밝은 캐릭터”라고 배역을 소개했다.

또 성유리는 “이 역할이 저의 전공분야고 지환 오빠 감독님도 말씀해주셨다. 드라마에 저 혼자 코믹한 거 아닌가 걱정했다. 두 분께서도 너의 전공 분야니까 마음껏 하라고 해서 마음껏 망가지고 있다”며 웃어 보였다.

드라마 ‘몬스터’에는 진백림이 특별출연한다. 이에 대해 “처음 뵈었다. 사실 걱정을 했다. 굉장한 톱스타라 어떻게 대해야 할까 걱정했다”며 “정말 밝은 분이다. 현장 분위기를 즐겁게 해주신다. 영어 중국어 일본어도 가능하신데 저와는 주로 영어로 눈빛으로 대화했다. 한국말로 하는데도 희한하게 다 알아들으시더라. 의사소통 불편한 게 없었다”며 그와의 즐거웠던 작업에 대해 회상했다.

이어 “번역된 대본에서 한 단어라도 이게 이 부분에 들어가는지 목적이 뭐냐고 질문할 정도로 허투루 연기하는 분이 아니라 굉장히 놀랐던 부분이 있다. 너무 잘생기셨다. 분위기 메이커였다”며 진백림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3월 28일 월요일은 지상파 3사 드라마가 시작하는 날이기도 하다. 이 경쟁에서 시청률 1위에 자신이 있냐는 물음에 “이례적인 일이다. 감독님고 그러시고 저희도 긴장된다”며 “저희는 길다. 16부작 몇 번 바뀌어도 쭉 한다. 초반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고 작가님들이 필력이 좋으시니까 마음을 좀 비우고 있다. 전작이 잘 되어서 아주 나쁘지는 않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는 3월 28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