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박기웅 “‘추노-각시탈-최종병기 활’ 악역은 다 잘 되더라”

Comments (0) Drama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 (극본 장영철·정경순, 연출 주성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이 참석했다.

드라마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이자 철옹성과도 같은 베일에 싸인 특권층들의 추악한 민낯과 진흙탕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리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박기웅은 도도그룹에서 버림받은 비운의 서자 ‘도건우’역을 맡았다. 그는 “한국에서 오랜만에 열심히 잘해야겠다는 생각이다. 개인적으로 감독님과는 두 번째 작품이다. 가장 정확한 청사진을 가지고 연출을 하신다고 이전에도 생각했고 지금도 생각한다. 믿고 잘 따라 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군 제대 복귀작으로 드라마 ‘몬스터’를 선택에 이유에 대해 “전역한 지 한 달 조금 넘었다”며 “사실 군 안에 있으면서도 초반에도 한국작품을 안 봤다. 보니까 자꾸 잡생각이 들더라. 연기가 되게 많이 하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친한 매니저를 통해서 편성표를 받아 보았다. 그때 당시 제목이 ‘폭군’이었다. 이 작품을 꼭 해보고 싶다. 라는 생각을 했다”며 캐스팅 전 상황을 전했다.

 

또 작품 선택에 하지원의 영향이 컸음을 밝혔다. 드라마 ‘몬스터’의 두 작가는 ‘기황후’의 작가기도 하다. “출연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차에 하지원 선배가 추천을 해줬다”며 “오히려 너무 연기에 힘이 들어가지 않았을까 하지 않는 비장하게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번 작품으로 화려한 복귀를 준비한 모습이었다.

덧붙여 “악역을 세 번 했다. 드라마 ‘추노’, ‘각시탈’, 영화 ‘최종병기 활’ 다 잘됐다”며 “악역을 하면 잘 되더라. 개인적으로 악역을 대외적으로 보면 악역인데, 저 스스로는 악역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내가 이렇게 될 수밖에 없는, 그런 식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50부작 어떻게 변해갈지의 모습은 기대를 저도 해봐야겠지만 아직까지는 복합적인 모습이다. 저는 ‘은밀하게 위대하게’ 리해랑 캐릭터 확장판 같은 연기라고 생각한다. 여유롭고 건들건들하고 자신감 넘치는데 늘 강지환 씨에게 진다. 앞으로 더 입체적인 연기를 하겠다”며 박기웅이 보여줄 드라마 속 연기를 기대하게 했다.

한편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는 3월 28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