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강지환 “월화 드라마 경쟁, 시청률 1위 자신”

Comments (0) Drama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 (극본 장영철·정경순, 연출 주성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강지환, 성유리, 박기웅, 수현과 제작진 일동이 참석했다.

드라마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이자 철옹성과도 같은 베일에 싸인 특권층들의 추악한 민낯과 진흙탕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리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강지환은 극 중 이모부 변일재(정보석)에게 모든 것을 빼앗기고 죽음의 위기에서 가까스로 살아나 처절한 복수를 다짐하는 ‘강기탄’ 역을 맡았다.

그는 “작품이 워낙 크고 50부작이다 보니 긴장을 늦출 순 없을 것 같다. 운이 좋게도 작가님과 두 번째 작품이다. 작가님과 감독님의 시너지를 이어받아 좋은 작품을 선보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3월 28일 월요일은 지상파 3사 드라마가 시작하는 날이기도 하다. 이 경쟁에서 시청률 1위에 자신이 있냐는 물음에 “저희 캐릭터가 좋아서 1위 할거라고 자신한다”며 “전작 ‘화려한 유혹’ 첫 방송 시청률이 13% 정도라고 알고 있는데, 15% 정도로 선두에 오를 것 같다. 제발 제 말이 맞길 바란다”며 작품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드라마 ‘몬스터의 주역들 박기웅 – 성유리 – 강지환 – 수현

드라마 ‘몬스터’ 하이라이트 속 강지환의 연기 중에 거지로 변장한 장면이 나온다. 배역을 위해 비주얼을 아낌없이 포기한 것. 그는 “비주얼로 승부 볼 나이는 아니라고 판단했다. 다양한 연기를 보여드리려고 하는 것”이라며 “어릴 때는 화면에 멋있고 잘생기게 나오는 것만 좋은 건 줄 알았다. 이제 연기 연차가 생기다 보니 분장이나 이런 것에 거부감이 덜하다”고 소탈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거지 분장은 한 시간이 걸려 힘들긴 했지만, 극의 캐릭터 반전을 보여주기 위해서 중요한 역할”이라고 말하며 캐릭터에 대한 만족함을 전했다.

드라마 ‘몬스터’ 강점에 대해 “한 인물에서 희로애락을 표현하는 걸 좋아한다. 그런걸 찾는 것 같다”며 “2016년 제일 최신버전 복수극일 것 같다. 각 인물이 도드라지게 표현된 작품이고, 기존 복수극과 다르게 무겁지 않게 풀어간다”며 “로맨틱 코미디도 있고 50부작 내내 여러 가지 장르가 복합적이다. 많은 연령대 분들이 편하게 보실 수 있는 복수극”이라며 작품을 소개했다.

한편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는 3월 28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