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씨남정기’ 황찬성, 침대와 혼연일체 백수 ‘이불 밖은 위험해’

Comments (0) Drama

032305

황찬성이 완벽한 백수 자태를 드러냈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욱씨남정기'(크리에이터 글라인, 연출 이형민, 극본 주현, 제작 삼화네트웍스·드라마하우스)가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황찬성의 촬영장 비하인드 컷이 23일 깜짝 공개돼 그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황찬성은 극중 남정기(윤상현 분)의 등골을 빼먹는 사고뭉치 동생이자 자발적 청년백수인 남봉기 역을 맡아 능청스러운 연기로 깨알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1, 2회에서 남봉기는 면허취소 상태에서 몰래 형의 차를 끌고 외출을 감행하는가 하면, 차가 견인된 후에도 반성은커녕 형의 속을 긁어놓는 활약(?)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 폭탄을 안겼다. 여기에 남정기가 범인으로 의심받고 있는 옥다정(이요원 분) 차량 접촉사고 건에 남봉기가 관련이 있다는 것이 암시되며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그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미워할 수 없는 비타민 캐릭터 남봉기의 매력을 더해준다. 사진 속 황찬성은 리얼 백수 포스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잠옷을 입은 채 방구석에서 뒹굴며 이불과 혼연일체 된 모습. 늘어지게 꿀잠을 자다 이제 막 깬 듯 허름한 차림에 부스스한 머리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황찬성의 눈부신 비주얼은 훈훈함을 선사하며 여심을 흔들고 있다. 또한 촬영 쉬는 틈에 카메라를 향해 꽃미소를 활짝 지어 보이는 황찬성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드라마 제작 관계자에 따르면 미워할 수 없는 백수 남봉기처럼 황찬성은 실제 촬영장에서 특유의 에너지로 밝은 기운을 팍팍 불어넣으며 ‘봉타민’으로 불리고 있다. 또한 황찬성은 극중 친형인 윤상현, 아버지 임하룡과 차진 호흡으로 웃음을 넘치게 만드는 분위기 메이커이기도 하다고.

한편 2회까지 방영된 ‘욱씨남정기’에서는 갑의 횡포에 익숙한 나머지 착취당하는 지도 모르고 충성하는 ‘절대 을’ 러블리 코스메틱 식구들이 옥다정(이요원 분)과 함께 거대한 갑에 맞서 온갖 난관을 극복하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한편 ‘욱씨남정기’ 는 매주 금,토 저녁 8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삼화네트웍스, 드라마하우스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