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스타’ 차오루 “중국 진출원해… 현지에서 멤버들 챙겨주고 싶어”

Comments (0) MUSIC

9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yse 24 무브홀에서 걸그룹 ‘피에스타 (Fiestar)’ 두 번째 미니앨범 ‘A Delicate Sense’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피에스타(재이, 린지, 예지, 혜미, 차오루)의 두 번째 앨범은 사랑과 이별을 겪으며 느끼는 여자의 섬세한 감정을 담아냈다. 타이틀 곡 ‘Mirror (미러)’는 이별을 경험한 후 느끼는 슬픈 감정을 노래한 신스 팝 장르의 곡이다. 미니 앨범에는 타이틀 곡을 비롯해 ‘입술 한 모금’, ‘Mr.B;ack’, ’갈증‘, ’왔다갔다‘가 수록되어, 고혹적이고 세련미 넘치는 섹시 콘셉트의 연장선을 이루었다.

리더 재이는 “첫 쇼케이스에 대해 오늘 처음이다. 지금 다섯 명 너무 떨리고 설레다. 되게 행복하다”고 했고, 예지는 기자님이 많은 곳은 처음” 이라며 설레했다.

린지는 “다른 가수 쇼케이스 보고 우리는 언제 하나 부러웠다. 오늘은 우리가 쇼케이스 해서 너무 기쁘다”고 했고, 차오루는 “다른 가수분들 쇼케이스 보고 우리도 하고 싶어서 배가 아팠다”며 솔직하게 기분을 표현했다.

이어 차오루는 “요즘 여러 곳에서 피에스타 열심히 알리고 있다”며 “카메라 마사지 받아서 그런지 예전보다 예뻐진 것 같다”고 말해 순수한 엉뚱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피에스타 멤버들 린지, 혜미, 재이, 예지, 차오루

피에스타의 앞으로의 활동계획을 뭍는 말에 재이는 “‘미러’로 오늘 컴백했다. 여러 가지 예능이나 개인 활동도 최대한 다양하게 하고 싶다”며 “빨리 열심히 해서 멤버들에게 여기저기 가자고 한다. 올해 정말 열심히 활동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팀내 중국인 멤버 차오루는 “저는 중국”이라며 “우리 멤버들 한국에서 저를 많이 챙겨줬다. 그리고 대본이 오면 멤버들이 도와줬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제가 중국 가서 멤버들을 챙겨주고 싶다. 큰 언니로서 도움을 받는 입장인데, 큰 언니로 챙겨주고 싶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예지는 “불러주는 곳 어디든지 갈 준비가 되어 있다”고 했으며, 린지는 “린지는 유럽투어도 하고 싶다. 꼭 유럽투어 한번 돌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쇼케이스를 선보인 피에스타는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 전격 출연하며, MBC 뮤직 음악 프로그램 ‘쇼 챔피언’을 통해 공식적인 첫 무대를 갖는다. 그리고 팬들과 함께하는 멜론 프리미어 쇼케이스로 본격적인 축제의 시작을 알리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