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윤진서 첫 촬영 포착, 최민수 사로잡은 운명의 여인

Comments (0) Drama

030707

‘대박’ 윤진서, 서글프지만 폭풍 같은 운명의 여인이 온다.

오는 3월 28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연출 남건)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장근석 분)과 그의 아우 연잉군(여진구 분/훗날 영조)가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한판 대결을 그리는 드라마이다. 독특한 소재, 탄탄한 스토리, 믿고 보는 명배우들의 출연 등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박’을 향한 시청자의 기대감 중 하나는 화려한 캐스팅이다. 우선 극을 이끌어 가는 두 남자 배우에 장근석과 여진구가 출연한다. 두 남자 사이에 서는 여인에는 임지연이 등장한다. 여기에 최민수, 전광렬, 임현식, 이문식, 윤지혜 등 수많은 연기파 배우들이 극을 풍성하게 만들 전망이다. 그 가운데 슬픈 운명을 시작한 여인 윤진서(복순 역)가 있다.

윤진서는 ‘대박’에서 복순 역을 맡았다. 복순은 빈한에 찌들어 쓴 눈물을 삼킨 채 돌아서야만 했던 여인. 찢어지는 가난 속에서 무수리로 살다가, 숙빈 최씨가 되고 대길와 연잉군을 낳게 된다.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운명 속, 파란만장한 여인의 삶을 그려낼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3월 7일 ‘대박’ 제작진은 윤진서의 촬영 모습을 처음으로 공개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북돋았다.

공개된 사진 속 윤진서는 무수리 의상을 입은 채 바닥에 쭈그리고 앉아 빨래를 하고 있다.힘이 든 듯 팔을 들어 땀을 닦아 내고 다시 방망이를 집어 든 모습을 통해 극 중 무수리 복순이 처한 처절한 상황을 짐작할 수 있다.

윤진서의 첫 촬영은 지난 2월 진행됐다. 아직 한 겨울 추위가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도, 윤진서는 극 중 복순의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거침 없이 찬 물에 손을 담근 채 연기를 펼쳤다고. 집중력을 보여준 윤진서 덕분에 현장 분위기 역시 열정으로 가득 채워졌다는 후문이다. 이토록 열정적인 윤진서가 ‘대박’에서 복순의 슬픈 운명을 어떻게 그려낼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은 천하와 사랑을 놓고 벌이는,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과 그 아우 영조의 한판 대결을 그린 드라마. 액션과 승부, 사랑, 브로맨스가 모두 담긴 팩션 사극이다. 현재 방송 중인 SBS ‘육룡이 나르샤’ 후속으로 3월 28일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SBS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