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리데이’ 김준면, 그의 ‘감성 연기’가 기대되는 이유

Comments (0) Film

030402

세계적인 K-POP 그룹으로 성장한 EXO (엑소)의 리더 김준면(수호)이 ‘글로리데이’에서는 어른스러운 스무 살 ‘상우’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각본/감독: 최정열 | 주연: 지수, 김준면, 류준열, 김희찬 | 제공: 필라멘트픽쳐스 | 배급: ㈜엣나인필름 | 제작: ㈜보리픽쳐스)

국내 최정상 그룹 EXO의 리더 김준면이 영화 ‘글로리데이’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한다. 김준면은 “영화 속에서만큼은 EXO 수호가 아닌 자연스럽고 인간적인 ‘상우’로 보이기 위해 스스로를 풀어놓으려고 했다.”고 밝혀 첫 데뷔작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영화 ‘글로리데이’에서 김준면이 맡은 배역은 할머니와 단 둘이 살고 있는 매사에 성실하고 어른스러운 스무 살 ‘상우’. 자신의 학비를 벌기 위해 고생하는 할머니를 위해 대학 대신 군대를 택한 ‘상우’는 차마 할머니에게 군대에 간다는 사실을 알리지 못하고 친구들과 입대 전 마지막 여행을 떠난다.

‘상우’를 이해하기 위해 촬영 전 직접 ‘상우’가 사는 동네를 답사하며 캐릭터에 몰입했다는 김준면은 무대 위의 화려함을 지워내고 특유의 순수하고 맑은 분위기에 ‘상우’의 섬세한 감정을 담아냈다.

030402-1

가수로서도 국내 최정상 그룹의 리더답게 성실함과 책임감으로 유명한 김준면은 영화 촬영에서도 남다른 열정과 노력으로 감독과 동료 배우들의 인정을 받았다.

최정열 감독은 “오디션을 보며 ‘이 친구가 ‘상우’의 감정을 온전히 받아들일 정도로 준비를 많이 했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서 캐스팅을 하게 되었고, 배우 김준면과 인간 김준면 모두에게 빠져들었다.”라며 김준면의 남다른 노력과 열정에 대해 전했다.

배우 류준열은 “김준면은 너무 열심히 해서 열심히 하지 말라고 할 정도로 열심히 하는 친구다. 일부러 쉬운 길보다 더 험한 길에 도전하는, 항상 배울 게 많은 친구다.”라며 김준면의 성실함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준면은 ‘상우’를 연기하며 섬세하고 풍부한 연기를 선보여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증명할 예정이다. 한편 영화 ‘글로리데이’는 스무 살 처음 여행을 떠난 네 친구의 시간이 멈춰버린 그날을 가슴 먹먹하게 담아낸 올해의 청춘 영화로 오는 3월 24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필라멘트픽쳐스/(주)보리픽쳐스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