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콘서트가 끝나면 새 앨범 준비 시작할 것”

Comments (0) MUSIC

20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그룹 인피니트(성규, 동우, 우현, 성열, 엘, 호야, 성종)의 두 번째 월드투어 앵콜콘서트 ‘2016 INFINITE 2nd WORLD TOUR [INFINITE EFFECT] ADVANCE’가 열렸다. 이에 앞서 앵콜콘서트 기자회견이 열렸다.

2015년 8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대만, 중국 아시아를 비롯해 북미, 남미, 유럽을 거치며 전 세계 수십만의 팬들을 만나고 돌아온 인피니트. 총 16개국 18개 도시에서 21차례 공연을 성공리에 마쳤다.

0220

인피니트

두 번째 앵콜 콘서트 소감에 대해 성종은 “오늘 정말 연습 많이 못 했지만, ‘퉁가’에서 열심히 준비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고, 동우는 “어젯밤에 돌아온 성종과 열심히 해보겠다. 콘서트가 큰데 많은 분들 찾아주셔서 기쁘고 오늘은 몸 한번 열심히 날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엘은 “오랜만에 한국에서 콘서트를 하게 되었다. 인스피릿 오랜만에 만나서 들뜨고 기쁘다. 다양한 퍼포먼스 준비했다”고 했고, 성열은 “8월 이후에 한국에서 처음 콘서트를 하게 되었다. 성종이 없을 때 연습 많이 했다. 뛰어놀면서 멋진 무대 보여드리겠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성규 “월드투어를 시작해서 다시 앵콜콘서트를 하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 많은 팬분들이 찾아주셔서 감사드리고 멋진 공연 하고 싶다”고 했으며, 우현 “팬 여러분들과 좋은 추억 만들겠다. 열심히 하겠다”며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호야는 “사이다 같은 무대 많이 준비했다”고 재치있는 멘트를 남겼다.

이어 올해 인피니트 계획에 대해 묻자 호야는 “콘서트가 끝나면 새 앨범 준비를 시작할 것 같다”며 “아직 제대로 시작하진 않았다. 콘서트 마무리하고 조금의 휴식을 취하고 새 앨범 작업을 열심히 할 것 같다. 멤버들 각자 자기 계발 시간을 가질 것 같다”고 새 앨범에 대한 계획을 언급했다.

멤버 성규는 “호야의 영화 ‘히야’가 개봉한다.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며 리더로서 멤버를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호야는 “사실 영화 찍을 때 최선을 다해서 찍었다. 그런데 이제 개봉할 때가 되니까 요즘 가장 큰 걱정거리는 시사회에 멤버들을 초대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다. 진지한 장면에서 멤버들이 웃을까 봐 걱정된다”며 “혼자 스스로 마음을 다잡고 있다. 열심히 했으니 부끄러워하지 말자 한다. 무대 올라가는 것만큼 긴장된다”고 말해 그의 첫 주연작 ‘히야’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한편 서울에서 2월 20일과 21일 진행되는 인피니트 월드투어 앵콜 콘서트는 두 번째 월드투어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자리이자 ‘월드투어의 완결판’이라고 할 정도로 역대급 무대를 예고해 공연에 대한 기대가 고조됐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