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담 앙트완’ 한예슬 “3명의 연하 꽃미남과 연기, 행복하다”

Comments (0) Drama

21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JTBC 드라마 ‘마담 앙트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한예슬, 성준, 정진운, 이주형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로맨틱코미디 ‘마담 앙트완’은 남의 마음은 잘 알지만 자기 마음은 모르는 두 남녀, 사랑의 판타지를 믿는 가짜 점쟁이 고혜림(한예슬)과 사랑에 무감각한 심리학자 최수현(성준)의 뜨겁고 달콤한 심리게임을 다룬 심리로맨틱 코미디다. 배우 한예슬은 일명 ‘마담 앙트완’ 가짜 점쟁이 ‘고혜림’ 역을 맡았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또 어떤 모습일까?’ 언제나 매력적인 한예슬

한예슬은 “가짜 점쟁이지만 상담으로 가까운 사람들에게 용기를 심어준다”며 “역할 자체는 가짜 점쟁이라 사기꾼처럼 보일 수 있지만, 사람들에게 좋은 길을 제시할 수 있는 순수한 영혼의 소유자”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그동안 한예슬은 로코드라마에서 기억에 남는 역할들로 사랑받아 왔다. 이번에는 어떤 차이점과 매력을 부각하려는 지에 대해 “좀 더 인간적인 면모가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점이 부각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그런 인간적인 모습들도 있고, 로코라서 재미있는 부분은 과격한 설정도 있다. 마냥 행복하고 발랄하고 사랑을 꿈꾸는 캐릭터기보다는 화가 날 때는 불같이 화도 내고 좋아하는 이성과 있을 때는 사랑스러운 모습도 보인다”고 말해 드라마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여왕님을 중심으로 하트발사’ 이주형  성준 한예슬 정진운

한예슬은 성준, 정진운, 이주형까지 3명의 연하 꽃미남들과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되었다. “연하인 친구들과 호흡을 맞춰본 것은 처음이다. 한 두 명도 아니고 갈수록 더 연하다.(웃음) 여성 기자분들은 저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웃어 보였다.

이어 “친구들이 밝고 순수하고 선배 대우를 열심히 해주셨다. 저를 챙겨주는 모습에서 귀엽고 동생처럼 대우해주면 연기 몰입할 때 힘들어하지 않을까 했다. 쫙~ 훈남들 너무 행복하다”며 최적의 촬영여건을 자랑했다.

‘마담 앙트완’에서 한예슬은 시청률을 끌어가는 위치에 서 있다. “압박감에 눌리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그거는 저희의 노력과는 다르게 흘러나갈 수 있는 문제다. 작업에 할 때는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하고, 좋은 작품으로 남을 수 있고 좋은 추억으로 남을 수 있게 한다”고 말해 드라마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을 드러냈다.

한편 ‘마담 앙트완’은 1월 22일(금) 저녁 8시 30분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