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더 해피엔딩’ 서인영 “‘주얼리’ 이후 아이돌을 또 할 줄은 몰랐다”

Comments (0) Drama

1월 1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수목 미니시리즈 ‘한 번 더 해피엔딩’ (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장나라, 정경호, 권율, 유인나, 유다인, 서인영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서인영은 전직 걸그룹 ‘엔젤스’ 멤버이자 인터넷 쇼핑몰 대표 ‘홍애란’ 역을 맡았다.

서인영은 이번이 첫 번째 연기 도전이다. “주얼리 이후에 아이돌을 또 할 줄은 몰랐다”며 “저와 역할이 딱 맞다는 생각을 했다. ‘홍애란’은 자신만만하고 섹시함을 어필하는 역할인데, 고충이 많고 여러 가지 감정을 담고 있다. 보시면 재미있을 것 같다”며 드라마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 번 더 해피엔딩’ 서인영

첫 연기 데뷔작으로 ‘한 번 더 해피엔딩’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서인영은 “‘우결’ 찍을 때 많은 작품이 들어왔었다. 음악에 몰두하고 싶어 거절했었다”며 “저와 딱 맞는 캐릭터다. 대본을 보는 순간 너무 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홍애란’이 된 것 같은 기분이다. 연기하면서 밤새는 게 처음이지만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 새로운 분위기가 너무 행복하더라. 대본 받고 계속 준비하고 있고 열심히 준비하고 연기에 임하고 있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서인영은 패셔니스타로 불릴 만큼 색다른 패션 감각을 선보이는 연예인이다. 드라마에서도 패션이 기대된다는 말에 “극 중 쇼핑몰 CEO다. 많은 패션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저를 통해서 재미난 옷들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드라마를 화려하게 만들 것이다. 예쁜 옷 많이 입을 수 있고 예쁜 아가(구두)를 볼 수 있어서 행복하다”며 웃어 보였다.

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은 서른이 훌쩍 넘어버린 1세대 요정 걸그룹의 ‘그 후’ 그리고 그녀들과 ‘엮이는’ 바람에 다시 한 번 사랑을 시작하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1월 20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