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더 해피엔딩’ 권율 “행복하고 따뜻한 작품이 되었으면 한다”

Comments (0) Drama

1월 1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수목 미니시리즈 ‘한 번 더 해피엔딩’ (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장나라, 정경호, 권율, 유인나, 유다인, 서인영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배우 권율은 사랑병원 신경과 닥터 ‘구해준’ 역을 맡았다. 그는 MBC 드라마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수혁(정경호)의 절친이면서 사랑병원 신경과 훈남 의사 역할이다. 한미모(장나라)와 과거의 나만의 비밀이 있었고 사랑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다가가고 친구를 많이 생각하는 우정과 사랑을 동시에 잡으려는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한 번 더 해피엔딩’ 권율

배우 권율은 ‘훈남’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닌다. 이에 대해 “행복하기는 한데 제가 ‘훈남’이라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저는 평소에 유쾌한 사람이다. 좋은 캐릭터들을 맡다 보니까 ‘훈남’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덧붙여 “저는 굉장히 소탈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을 통한 배우로서의 목표에 대해 “로맨틱 코미디니까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하고 따뜻한 작품이 되었으면 한다. 그런 것들을 전달해 줄 수 있는 배우가 됐으면 한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한 번 더 해피엔딩’은 서른이 훌쩍 넘어버린 1세대 요정 걸그룹의 ‘그 후’ 그리고 그녀들과 ‘엮이는’ 바람에 다시 한 번 사랑을 시작하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1월 20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