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유승호 ‘도망자’ 신세로 전략, ‘한낮의 질주’ 펼쳐

Comments (0) Drama

SBS ‘리멤버’ 유승호가 유리창을 맨몸으로 격파하고, 골목을 내달리는 ‘미스터리 도망자’의 모습이 포착되면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유승호는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연출 이창민/제작 로고스필름/이하 ‘리멤버’)에서 절대 기억력을 가진 천재 변호사 서진우 역을 맡아 매회 명장면을 쏟아내며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일호생명 부사장의 무죄를 입증하는 데 성공해 남규만(남궁민)의 분노를 산 서진우는 “다음에는 법정에서 보게 될 거야. 내가 너 법정에 세울 거니까”라며 선전포고까지 했던 터. 슈퍼갑이자 절대악인 남규만을 상대로 진우가 어떤 짜릿한 복수를 보여줄 지 기대감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회에서 진우가 곽형사에게 쫓기는 신세로 전락한 충격 장면이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진우가 한 다세대 주택의 유리창을 맨몸으로 깨고 탈출하는가 하면, 쫓아오는 이들을 따돌리기 위해 숨 가쁘게 ‘한낮의 질주’를 펼치고 있는 것.

게다가 4년 전 진우 아버지 서재혁(전광렬)에게 거짓 자백을 요구해 법정에서 강압수사의 의혹을 받았던 곽 형사(김영웅)가 등장, 도망치는 진우를 향해 권총을 겨누고 있어 시청자들의 예상을 180도 뒤엎고 있다. 남규만이나 곽 형사를 상대로 복수를 펼쳐 보여야 할 진우가 갑자기 도망자 신세가 된 이유가 무엇인지 보는 이들을 미궁 속에 빠뜨리고 있다.

유승호의 ‘미스터리 도망자’ 변신 장면은 지난달 말 경기도 일산 탄현의 주택가에서 며칠에 걸쳐 촬영됐다. 특히 이날 촬영에서는 유리창을 맨몸으로 격파하며 건물 아래로 뛰어내려야하는 고난도의 액션신이 요구됐던 터. 대역을 쓰자는 제안이 있었지만 유승호는 무술 감독의 지도 아래 유리창 없이 두 번 정도 낙하 리허설을 가진 뒤 직접 이 장면을 한 큐에 완벽히 소화, 스태프들의 박수와 찬탄을 받았다.

한편 ‘리멤버-아들의 전쟁’ 7회 분은 6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로고스 필름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