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구독자 여러분.

2013년부터 쉼 없이 달려온 글로벌 연예미디어 ‘겟잇케이’가 더 좋은 콘텐츠와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잠정 휴식에 들어갑니다. 그간 아낌없이 보내주신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습니다.

-겟잇케이 일동-

닫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형’ 도경수 “바쁜 스케줄 속 촬영-엑소 활동…이겨나가야 할 일”

Comments (0) Film

26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형’ (감독 권수경)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조정석, 도경수 (엑소 디오), 박신혜가 자리했다.

영화 ‘형’은 사기전과 10범 형(조정석)과 잘 나가던 국가대표 동생(도경수), 남보다 못한 두 형제의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기막힌 동거 스토리를 그린 브로 코미디다. 배우 도경수는 형 때문에 앞날이 두 배로 깜깜해진 잘나가던 유도 국가대표 고두영 역을 맡았다.

도경수는 작품 선택의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를 보고 두영이를 연기하면 제가 여태까지 보여드리지 못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했다”며 이유를 말했다.

도경수는 현재 가요계 최고 그룹 엑소에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영화 작품과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그는 “열심히 하지만 해외에서 가수의 모습으로 있다가 이렇게 영화 안에서 캐릭터 두영으로 연기를 하는 게 쉽지는 않다고 생각했다. 그게 이겨나가야 할 일인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덧붙여 “촬영하면서도 멤버들도 응원을 해주는 것 같다. 모니터링하면서도 조언이기보다는 멤버들도 연기를 해봐서 그 경험을 알기 때문에 ‘힘들겠구나 파이팅’하며 힘을 줬다”고 엑소 멤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영화 ‘형’에서 도경수는 국가대표 유도 선수를 맡았다. 그는 “(운동 선수로서) 어색함이 보이면 안 될 것 같아서 시간 날 때마다 연습했다”며 “운동을 좋아하진 않지만 유도가 재미있는 스포츠구나 생각하게 됐다. 다시 유도는 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정석은 “실제 촬영 당시 도경수의 몸은 돌이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자 도경수는 “영화 찍고 운동을 포기했다. 몸이 왜소해졌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도경수는 조정석과 더불어 ‘형’ OST에 참여했다. 도경수는 “영화를 보지는 못했는데, 영화를 생각하면 마지막에 형과 저의 목소리가 담기면 그게 얼마나 큰 시너지가 있을까 싶었다. 정석 형도 노래를 너무 잘하시고 같이 불러봤으면 하는 생각을 했었던 것 같다. 녹음을 같이했다”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조정석은 “녹음할 때 기억이 난다. 경수 씨는 두영으로서 노래를 했던 것 같고, 저는 두식으로 노래를 했다. 되게 좋았다”며 말로 표현이 안 된다며 “들어 보시면 저희 영화를 보시고 노래를 들으면 되게 좋을 것 같다”고 말해 OST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한편, 영화 ‘형’은 11월 30일 개봉 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