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더 해피엔딩’ 정경호, 그가 드라마 1회에서 여장한 사연은?

Comments (0) Drama

1월 1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수목 미니시리즈 ‘한 번 더 해피엔딩’ (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장나라, 정경호, 권율, 유인나, 유다인, 서인영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에서 배우 정경호는 매스펀치 취재기자 ‘송수혁’ 역을 맡았다. 그는 “싱글대디고 아이가 있다. 연예부 취재 기자다. 사랑이 부족하고 용기가 없지만 ‘한미모’라는 인물을 만나면서 사랑도 찾는다”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에서 싱글대디 역을 맡은 정경호

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에서 정경호는 연예부 기자 역할을 맡았다. “요즘 기자분들이 어떻게 촬영을 하나 보고 있다”며 “제가 1회에서 여장을 한다. 그때 많은 디테일을 필요 없겠구나. 그냥 송수혁을 연기하기로 했다”며 웃어 보였다.

그는 상대배역 장나라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는 “나라 선배님을 어렸을 때부터 봐왔다. 언젠가는 연기를 하는 날이 오겠구나 했다. 기분 좋고 영광스럽다. 계속 찍고 있는데 좋고 재미있다”고 말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정경호는 올해의 목표를 밝혔다. “새해를 맞이하고 1월에 좋은 선배님과 함께해서 영광이고 잘 시작될 것 같고 행복한 한 해가 되었으면 하는 개인적인 소망이 있다”며 포부를 드러내기도.

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은 서른이 훌쩍 넘어버린 1세대 요정 걸그룹의 ‘그 후’ 그리고 그녀들과 ‘엮이는’ 바람에 다시 한 번 사랑을 시작하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1월 20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