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더 해피엔딩’ 장나라 “한미모는 저와 비슷하면서도 달라”

Comments (0) Drama

1월 1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수목 미니시리즈 ‘한 번 더 해피엔딩’ (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장나라, 정경호, 권율, 유인나, 유다인, 서인영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에서 배우 장나라는 재혼컨설팅 업체 ‘용감한 웨딩’ 공동대표이자, 전직 걸그룹 ‘엔젤스’의 멤버 ‘한미모’ 역을 맡았다.

공주 같은 느낌의 드레스를 선택한 장나라

그는 “전직 아이돌이자 돌싱이다. 한미모는 상전 수전 다 겪은 해 맑은 여자다. 발칙한 곳도 있고 순수한 면도 있고 재미있는 캐릭터”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희 나이 때에는 조심스러워지고 사랑 앞에서 작아진다”며 “이 친구는 거침이 없다. 연기할 때 초반에 당황했었던 게 대사를 뱉으면서도 너무 솔직한 친구라 당황스럽더라. 극 안에서 활동적이고 저랑은 비슷하면서도 다르다. 드라마가 진행될수록 이 친구의 매력이 크게 보일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배우 장나라는 가수 활동도 병행 했을 만큼 노래 실력 또한 대단하다. 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에서 걸그룹 ‘엔젤스’ 활동 장면을 찍을 당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제가 가수로 활동할 때는 저렇게 뽀샤시하게 뮤직비디오를 찍거나 춤을 추거나 하는 거는 안 했다”며 “굉장히 어색했다. 무대 촬영하는 날은 관객으로 연기자분들이 오셨다. 처음에는 긴장됐는데, 제 나이에 경험하기 힘든 신”이라고 소개했다.

덧붙여 “보시는 분들이 어떻게 볼지 궁금하고 죄송스럽기도 하다”며 “개인적으로는 산뜻한 경험”이었다고 웃어 보였다.

‘한 번 더 해피엔딩’ 정경호 – 장나라

드라마 촬영하면서 공감한 부분에 대해서는 “저는 어릴 때 지금 제 나이가 되면 세상을 다 알고 사랑도 확실하게 잘 알고 짝도 있고 무언가 도를 닦았을 나이라고 생각했다”며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이어 “제가 한미모 연기를 하면서 사랑을 찾아 헤매고 좌절을 하기도 하고, 나도 뭔가 얻는 게 있지 않을까 했다”며 “이 드라마에서 상황은 스피디하게 흘러간다. 과장된 것도 있고 코믹한 것도 있다. 실제로는 아직 결혼도 이혼도 안 해봤지만, 사랑에 대해서는 확실치 않은 그런 감정들을 현실적으로 다룬 것 같다”고 말하며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은 서른이 훌쩍 넘어버린 1세대 요정 걸그룹의 ‘그 후’ 그리고 그녀들과 ‘엮이는’ 바람에 다시 한 번 사랑을 시작하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1월 20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