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마술사’ 고아라 “멜로 연기 명장면은 관객분이 꼽아주셨으면”

Comments (0) Film

6-6

22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조선마술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유승호, 고아라, 이경영, 조윤희, 곽도원과 연출을 맡은 김대승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조선마술사’는 조선 최고의 마술사를 둘러싼 사랑과 대결, 모든 운명을 거스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환희’와의 만남으로 운명을 거스려는 공주 ‘청명’역을 맡았다. 기자간담회에서 고아라는 상기된 톤으로 대답을 시선을 끌었다.

유승호와의 멜로 연기 중에 명장면을 꼽아달라는 주문에 고아라는 “멜로 신에서 보기 좋은 장면이 있는 것 같다. 보시는 관객분들이 꼽아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관객에게 답변을 돌리며 “알콩달콩 말랑한 장면을 꼽아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며 웃어 보였다.

3-3

‘조선마술사’ 고아라

고아라는 ‘조선마술사’를 촬영하며 힘든 점을 꼽았다.

“감독님이 너무 디테일하시다. 현장에서 집중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을 느끼게 해주셨던 것 같다”며 “우는 신이 많아서 힘들었다. 이게 사랑 이야기면서도 ‘청명’의 이야기에 다양한 감정이 있다. 스태프 분들과 소통하는게 재미있던 영화인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촬영 에피소도로 “키스 씬 찍을 때 스태프분들이 다 계셨다. 리허설을 처음부터 끝까지 봐주셨다”며 “무엇보다 현장에 스태프 분들 소통하면서 연기를 할 때, 주옥같은 시간이라 기억에 남는 작품이 될 것 같다”며 함께 고생한 스태프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조선마술사’는 12월 30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