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잊지 말아요’ 정우성-김하늘 ‘멜로영화 상대역, 늦지 않아 기쁘다’

Comments (0) Film

1 -1

17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정우성, 김하늘과 연출을 맡은 이윤정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는 교통사고 후 10년 간 기억을 잃어버린 채 깨어난 ‘석원’ (정우성 분)과 그 앞에 나타난 비밀스러운 여자 ‘진영’(김하늘 분)의 지워진 기억보다 소중한 두 사람의 새로운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김하늘은 영화 출연에 대해 “정우성 씨가 먼저 캐스팅이 되어 있었다. 안 할 이유가 없었다”며 “저도 데뷔한 지 오래됐는데 우성 선배님과 작품을 안 했더라. 다른 어떤 장르보다 멜로 장르를 작품 하고 싶었다. 데뷔 때부터 꿈꾸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정우성은 “응해줘서 고마웠고 감사했다”며 “여배우 커리어에 누가 안 되는 작품이길 바랐고 그런 파트너가 됐으면 한다”며 김하늘의 답변에 화답했다.

덧붙여 “로맨틱 코미디를 보면 ‘김하늘표’ 연기가 있다. 그런 것들을 보면서 같이 연기를 해봤으면 했다는 생각을 했다”며 “좋은 기회에 만나게 되었다. 늦지 않았기에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6 - 1

‘나를 잊지 말아요’ 정우성 김하늘

김하늘은 그간 영화와 드라마에서 권상우, 강동원, 유승호, 장동건 등의 배우들과 호흡했었는데, 이 자리에서 최고의 파트너는 정우성으로 꼽았다. “그때 배우분들도 정말 좋은 파트너”였다며 “정우성 씨와는 정말 진지한 멜로를 했고, 멜로에서는 최고의 파트너”라며 칭찬하며, “눈빛 자체가 멜로에 너무 어울리는 배우”라고 평했다.

연출을 맡은 이윤정 감독은 “촬영하면서 술자리를 많이 가져 허물없는 사이가 되셨다. 연인이기보다는 오누이 같은 모습”이라며 “멜로 감독들은 영화 시작 전에 (배우) 둘이 사귀었으면 좋겠다한다. 그런데 너무 오누이 같아서 우려했다”고 웃어 보였다.

이어 “카메라 앞에 서면 (캐릭터로) 눈빛이 돌변해서 감독 신분을 망각하고 소리를 지르는 상황도 있었다. 케미는 꿀리지 않는다”며 두 배우의 호흡을 자랑했다.

한편 ‘나를 잊지 말아요’는 2016년 1월 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