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와 나’ 강호동, 무섭지 않아요 “‘강블리’ 모습 보여드릴 것”

Comments (0) TV Show

1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마리와 나’ (연출 김노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강호동, 이재훈, 심형탁, 서인국, 김민재, 아이콘(IKON) 비아이(B.I), 김진환이 참석했다. 은지원은 개인 스케줄로 인해 참석하지 못했다.

‘마리와 나’는 스타들이 직접 반려동물을 돌봐주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보여준다. 여행, 출장 등 여러 가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반려동물과 떨어져야 하는 주인들을 대신해 스타들이 ‘돌보미’로 나선다.

1-1

‘포효하는 한마리 사자처럼’ ‘마리와 나’ 강호동

강호동은 “사랑과 교감과 따뜻한 온기를 많이 느끼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프로그램 제의받고 ‘마리와 나’를 통해 사랑과 교감을 배우고 있다. 사람과 사람, 동물과 동물 따뜻한 교감, 따뜻한 온기가 시청자분들에게 전해지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강호동이 처음 돌보게 된 동물을 소개했다. “‘토토’라는 고양이였다. 저는 고양이를 지금까지 한번까지 만져본 적이 없었다”며 “고양이가 너무나 귀엽고, 완전히 고양이에 대한 개인적 인식이 바뀌었다. 이처럼 사랑스러운 반려동물이었나를 느꼈다”며 프로그램을 시작하고 나서의 변화된 모습을 보였다.

10-10

‘반려동물처럼’ ‘마리와 나’ 출연자들이 ‘개’ 흉내를 내고 있다

‘마리와 나’에서 그는 말이 안 통하는 동물과 프로그램을 진행해야 한다. 고충을 묻는 말에 “맹수를 조련하는 게 아니라서 ‘정보성’보다는 ‘진정성’이다. 저 같은 경우는 (동물을 키워 본) 경험이 없었기 때문에, 갑자기 일어나는 일에 당황하는 모습들이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했던 나름의 새로운 모습이 아닐까”라고 전했다.

이어 “강호동이 참 따뜻한 사람이다. 진짜 사랑스럽고 따뜻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마리와 나’에서는 강호동-심형탁-이재훈-은지원-서인국-김민재-그룹 아이콘의 B.I와 김진환이 펫 시터인 ‘마리 아빠’가 돼 동물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반려동물 하드케어 버라이어티 ‘마리와 나’는 오는 16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