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아야 산다’ 빅스 혁, 순둥 막내에서 반항기 많은 고등학생으로 완벽 변신

Comments (0) Film

120702-1

추격 코미디 ‘잡아야 산다’ (제작: 더퀸 D&M㈜│제공/배급: 오퍼스픽쳐스│감독: 오인천│주연: 김승우, 김정태, 한상혁)를 통해 아이돌 그룹 ‘빅스(VIXX)’의 한상혁이 첫 스크린에 도전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믹스의 막내 한상혁이 오는 1월, ‘잡아야 산다’를 통해 첫 스크린에 도전, 신인답지 않은 당찬 연기력으로 차세대 연기돌의 면모를 드러낼 예정이다.

영화 ‘잡아야 산다’는 잘나가는 CEO이자 일명 ‘쌍칼’ 승주(김승우)와 매일 허탕만 치는 강력계 허탕 형사 정택(김정태)이 겁 없는 꽃고딩 4인방에게 중요한 ‘그것’을 빼앗기면서 벌어지는 예측 불허의 심야 추격전을 담은 추격 코미디로 한상혁은 반항기 충만한 꽃고딩 4인방의 리더 ‘원태’ 역을 맡았다.

120702-2

야구단 날라리들에게 친구 성민(문용석)이 ‘삥’ 뜯겼다는 소식을 듣고 야밤에 놀이터로 친구들을 소집한 원태는, 우연히 길을 지나가던 승주와 엉겁결에 시비가 붙자 당황해 그의 머리를 가격하고 지갑과 핸드폰을 들고 냅다 도망친다. 갑자기 끼어든 형사 정택의 권총까지 손에 넣게 된 원태는 아저씨들을 제대로 골탕먹이기 위해 줄 듯 말 듯 약 올리기 시작한다.

극중 겁없는 말썽꾸러기 고등학생들 중 가장 반항기 가득한 까칠한 고딩 ‘원태’로 완벽하게 변신한 한상혁은 귀엽고 익살스러운 표정 연기와 함께 스피디한 액션으로 짜릿한 추격전을 그려냈다.

특히 첫 스크린에 도전했음에도 불구하고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이며 김승우, 김정태와도 묘한 케미를 이뤄 개성 넘치는 매력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길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영화 ‘잡아야 산다’ 는 2016년 1월 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Get It K) 한지희 기자 사진 더퀸 D&M(주)/오퍼스픽쳐스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