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아는 형님’ 강호동, ‘JTBC 진출 ‘유재석’보고 선택한 것은 아냐’

Comments (0) TV Show

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탐앤탐스커피에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연출 오윤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강호동, 이수근, 김영철, 서장훈, 김희철, 민경훈, 김세황, 황치열, 여운혁 CP와 제작진이 함께했다.

여운혁 CP와 강호동의 재결합, 강호동의 JTBC 첫 진출 프로그램으로 화제를 모은 ‘아는 형님’은 인생을 살다 보면 마주치게 되는 사소하지만 궁금해 견딜 수 없는 시청자들의 질문에 출연진이 다양한 방법으로 정답을 찾는 프로그램으로 과학적인 질문부터 시사, 상식, 역사, 정치, 경제, 처세술 등 개인의 사소한 질문부터 모든 궁금증을 접수할 예정이다.

강호동은 “첫 방송이 떨리고 기대가 된다. 종편 첫 프로그램”이라며 “평상시에 절친했던 동료, 새로 알게 된 멤버들, 대한민국 예능 대세들이 포진되어 있다. 여운혁 CP와 오래되었고 서로에 대한 신뢰가 있다. 새 프로그램은 제작진과 출연진의 소통이 중요하다. 신뢰가 자산”이라고 운을 뗐다.

1-1

강호동은 ‘아는 형님’을 선택한 결정적인 계기에 대해 “여운혁 국장의 도전 정신이 좋았다. 하기로 선택을 하고 기획을 했던 부분도 있다”고 답했다.

최근 유재석의 JTBC 진출에 이어 강호동까지 연달아 JTBC 행을 선택해 그와 행보를 같이 하는 것이 아니냐는 물음에 “방송인으로서 오로지 기쁨과 시청자분들에게 재미와 희망, 위안을 드릴까 고민한다. 방송인의 직업이자 그런 역할이 아닌가 싶다”고 오해에 대한 선을 그었다.

오랫동안 사랑받는 방송활동을 해왔지만, 첫 방송에 대한 부담감이 있을 법하다. 강호동은 “처음은 항상 떨린다. 부담감이 없지는 않다. 우리 프로그램 ‘아는 형님’처럼 어깨 싸움도 하고, 어울리기도 하고 그런 촬영 현장 느낌이 너무 좋다. 편안하게 촬영에 임했다. 그런 부분들이 시청자분들에게 전달되고 기쁨을 드릴지 설레기도 한다”며 프로그램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여운혁 CP는 “강호동은 장점이 많은 연기자다. 섭외는 힘들지만 섭외하면 시키는 거 다 한다. 몸을 아끼지 않고 성실함이 강호동의 장점”이라며 그의 새로운 예능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은 12월 5일(토) 밤 9시 40분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Get It K) 한지희 기자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