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리멤버’ 박성웅 “드라마의 ‘신세계’를 보실 수 있을 것”

Comments (0) Drama

3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 (극본 윤현호/연출 이창민/제작 로고스필름/이하 ‘리멤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유승호, 박민영, 박성웅, 남궁민, 정혜성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드라마 ‘리멤버’는 과잉기억증후군을 앓는 변호사 서진우(유승호 분)가 아버지(전광렬 분)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서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휴먼 멜로다. 배우 박성웅은 조폭 변호사 ‘박동호’ 역을 맡았다.

5-5

작품 선택의 이유에 대해서 “악역이 아니라서 선택했다”라고 짧게 강조하며, “부산영화제 갔다가 올라오는 KTX에서 1, 2부 대본 보고 하자고 결정했다. 기존의 드라마 대본보다 훨씬 탄탄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동호) 이 친구는 여러 가지 방면에 모습을 보이는 캐릭터다. 제가 충청도 20년 서울에서 23년 살았다. 경상도 사투리를 해야 하는 게 저한테는 도전이다. 해맑은 캐릭터라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리멤버’에서 박성웅은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조폭 변호사로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어렵지 않았냐는 물음에 “조폭 연기하는 건 어렵지 않았다. 제가 법대생 출신이라 학창시절을 떠올리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투리가 가장 힘들었다. 경상남도 사람이 보면 어색할 수 있다. 서울 사람을 속이려고 한다. 서울 사람만 속이면 저는 성공 한 거다. 조폭 출신 변호사보다는 부산 사투리가 어려웠다”라고 고백했다.

박성웅은 ‘조폭’ 변호사라 ‘리멤버’에서 독특한 의상을 선보이게 된다. 이에 대해 “대본에서 쓰인 콘셉트다. 첫 촬영에 과할 정도로 입었는데 감독님이 노멀하다고 하셨다”며 “무조건 ‘수트’를 입는데, 총천연색이다. 오버스러울 줄 알았는데 신체조건 때문에 어울린다. 의상 덕에 연기가 좀 더 자유롭게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드라마에서 선보일 박성웅의 색다른 모습을 기대케 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는 12월 9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Get It K) 한지희 기자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