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비너스’ 신민아, 다시 퀸카로 등극? 이 모든 게 ‘상상’

Comments (0) Drama

112003
‘오 마이 비너스’ 신민아가 ‘블랙 이브닝드레스’ 자태를 선보였다.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김은지 극본/ 김형석 이나정 연출/ 몽작소 제작/ 이하 ‘오마비’)에서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강주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신민아.

‘오 마이 비너스’를 통해 데뷔 이후 처음으로 파격적인 변신에 도전한 신민아는 지난 1, 2회에서 기대에 부응하는 ‘사랑스러운 빵빵녀 변호사’의 면모를 선보이며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무엇보다 신민아는 오는 23일 방송될 ‘오마비’ 3회분에서 블랙 이브닝드레스를 입고 ‘귀여운 몸꽝’에서 본연의 늘씬한 ‘S라인 몸매’를 되찾은 모습을 선보인다.  극중 강주은이 다이어트를 통해 77kg ‘몸꽝 몸매’에서 48kg 완벽한 ‘몸짱 몸매’를 되찾은 자신의 모습을 상상하는 장면을 통해서다.

신민아가 ‘섹시한 블랙 이브닝드레스’ 자태를 뽐낸 장면은 지난 8일 KBS 신관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신민아는 ‘오마비’ 촬영에 돌입한 후 오랜만에 ‘빵빵녀 분장’을 벗고 본연의 모습을 선보이는 것에 대한 들뜬 마음을 내비쳤던 터. 극중 강주은의 극과 극 몸매를 보여주기 위해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직접 의상을 고민했을 정도로 남다른 열정을 발휘했다.

그런가하면 이날 ‘스텔라쇼’ 상상 촬영장면에 나선 신민아는 환상적인 ‘콜라병 몸매’를 갖게 된 강주은의 기쁨을 물오른 코믹 연기로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보조개를 한껏 드러낸 채 자신감 넘치는 모델워킹으로 등장하는가 하면, 환희에 찬 ‘손 키스 세레모니’를 날리는 장면을 연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지난 17일 방송된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2회 분에서는 강주은(신민아)이 바람 난 남친 임우식(정겨운)을 향해 속 시원한 ‘육두문자 이별 통보’를 날려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안겼다.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는 3회는 오는 23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몽작소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