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정재영 “열정만 있으면 못할 게 뭐가 있겠나”

Comments (0) Film

2-2

12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박보영, 정재영과 연출을 맡은 정기훈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취직만 하면 인생 풀릴 줄 알았던 수습 ‘도라희’(박보영)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상사 ‘하재관’(정재영)을 만나 겪게 되는 극한 분투를 그린 공감코미디다.

배우 정재영은 “제 나이보다 많아 보이는 역할 같다”고 말문을 열며 “시나리오를 되게 현실적으로 봤다. 직장인들의 애환과 기쁨, 이런 것들이 리얼리티가 있었던 것 같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꼽았다.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에서 정재영은 무서운 직장 상사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너무 자연스러워서 애드립이 있을 법하다. 이에 대해 “‘도라희’에게 ‘열정’을 세 번 외치게 한 게 애드립이다. 그걸 편집 안 하고 감독님이 살리셨다”고 말했다.

이에 박보영은 “선배님 애드립이 많았다”며 “배성우 선배님과 함께 애드립 하실 때는 웃음 참기가 들었다”고 웃어 보였다. 3-3

영화 속 실제 한국에 있는 미디어 매체명과 빅뱅, 배우 김우빈, 정의를 위해 싸우는 기자로 꼽히는 주진우 기자 등이 언급된다. 이에 대해 정기훈 감독은 “현실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관객들에게 리얼한 이야기였으면 했다. 현실감 있게 보실 수 있을 것았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정재영은 간담회 내내 즐거움 웃음소리를 들려줬다. “기자에 대한 영화를 기자분들 앞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너무 재미있다”며 “특정 분야라기보다는 시나리오를 읽고 영화를 찍으면서 사람 사는 게 비슷하구나 그런거를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덧붙여 “‘하재관’같은 상사를 만나면 관두거나 진짜 잘 되거나 일 것이다. 열정만 있으면 못할 게 뭐가 있겠나”라고 영화에 등장한 대사를 언급했다.

한편,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11월 25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